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선영, ‘외교부 인사 비리’ 추가 의혹 제기
입력 2010.09.08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외교부 특별채용에서 새로운 '인사 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것도 정식합격자를 밀어내면서까지 고위 외교관 자녀 두명을 채용시켰다는 겁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오늘 외교부 인사 비리 추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외교부가 지난 2006년 5급 특채에서 선발된 합격자들은 6급으로 발령을 내고 20일 뒤 다시 5급 특채 공고를 내 앞서 5급 특채에서 탈락했던 고위 외교관 자녀 2명을 채용했다는 주장입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전직 대사의 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박선영(자유선진당 대변인):"먼저 시험을 봐서 합격한 사람들은 6급으로 채용을 하고 그 시험에서 떨어졌던 사람들은 5급으로 채용을 했습니다."

박 의원은 특히 처음 선발과정에서는 면접과 필기시험으로 평가했지만 두 번째 모집 과정에선 면접만으로 평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두번째 특채 때는 다른 채용 때와는 달리 최종합격자 공고가 삭제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당초 탈락했던 두 명이 나중에 특채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고 다만 외교부 특채에 대한 행안부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지금 시점에서 사실 확인을 세세히 해주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박선영, ‘외교부 인사 비리’ 추가 의혹 제기
    • 입력 2010-09-08 22:07:19
    뉴스 9
<앵커 멘트>

외교부 특별채용에서 새로운 '인사 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것도 정식합격자를 밀어내면서까지 고위 외교관 자녀 두명을 채용시켰다는 겁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오늘 외교부 인사 비리 추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외교부가 지난 2006년 5급 특채에서 선발된 합격자들은 6급으로 발령을 내고 20일 뒤 다시 5급 특채 공고를 내 앞서 5급 특채에서 탈락했던 고위 외교관 자녀 2명을 채용했다는 주장입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전직 대사의 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박선영(자유선진당 대변인):"먼저 시험을 봐서 합격한 사람들은 6급으로 채용을 하고 그 시험에서 떨어졌던 사람들은 5급으로 채용을 했습니다."

박 의원은 특히 처음 선발과정에서는 면접과 필기시험으로 평가했지만 두 번째 모집 과정에선 면접만으로 평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두번째 특채 때는 다른 채용 때와는 달리 최종합격자 공고가 삭제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당초 탈락했던 두 명이 나중에 특채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고 다만 외교부 특채에 대한 행안부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지금 시점에서 사실 확인을 세세히 해주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