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 메시 선봉 ‘무적함대’ 격침
입력 2010.09.08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가 남아공 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을 대파하고 독립 200주년을 자축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페인으로부터 독립 200주년을 기념해 열린 친선전.



아르헨티나는 전반 10분, 메시의 선제골로 경기장 분위기를 끌어올렸습니다.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감각적인 슛이었습니다.



이후 이과인과 테베스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전반에만 3대 0.



아르헨티나는 후반 39분 요렌테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종료 직전 아게로의 골을 보태 4대 1로 이겼습니다.



과거 식민 통치국이자 남아공 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을 상대로 거둔 기분 좋은 대승이었습니다.



한편 비야는 골대만 두 번 맞혀, 라울이 44골로 보유중인 역대 스페인 선수 A매치 최다 골을 돌파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유럽 대륙은 유로 2012 예선으로 뜨겁습니다.



잉글랜드의 웨인 루니는 스위스 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외도 파문 탓에 화끈한 세리머니를 펼쳐보이지 못했습니다.



잉글랜드는 존슨과 벤트의 연속골까지 보태 3대 1로 승리하며 조 선두를 달렸습니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2대 0으로 꺾은 프랑스.



벤제마의 발재간이 빛났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아르헨, 메시 선봉 ‘무적함대’ 격침
    • 입력 2010-09-08 22:07:33
    뉴스 9
<앵커 멘트>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가 남아공 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을 대파하고 독립 200주년을 자축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페인으로부터 독립 200주년을 기념해 열린 친선전.



아르헨티나는 전반 10분, 메시의 선제골로 경기장 분위기를 끌어올렸습니다.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감각적인 슛이었습니다.



이후 이과인과 테베스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전반에만 3대 0.



아르헨티나는 후반 39분 요렌테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종료 직전 아게로의 골을 보태 4대 1로 이겼습니다.



과거 식민 통치국이자 남아공 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을 상대로 거둔 기분 좋은 대승이었습니다.



한편 비야는 골대만 두 번 맞혀, 라울이 44골로 보유중인 역대 스페인 선수 A매치 최다 골을 돌파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유럽 대륙은 유로 2012 예선으로 뜨겁습니다.



잉글랜드의 웨인 루니는 스위스 전에서 선제골을 넣고도 외도 파문 탓에 화끈한 세리머니를 펼쳐보이지 못했습니다.



잉글랜드는 존슨과 벤트의 연속골까지 보태 3대 1로 승리하며 조 선두를 달렸습니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2대 0으로 꺾은 프랑스.



벤제마의 발재간이 빛났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