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정환 ‘뎅기열’ 입원…주말쯤 귀국할 듯”
입력 2010.09.09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원정도박설에 휩싸인 방송인 신정환씨가 풍토병으로 필리핀의 한 병원에 입원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씨는 자신의 원정도박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는데, 사건은 점차 진실 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단 방송 불참 논란에 원정도박 의혹에까지 휘말린 방송인 신정환 씨를 직접 면담한 현지 영사협력원은 신씨가 풍토병인 뎅기열로 입원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신씨가 한동안 연락을 끊었던 것도 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신성호(필리핀 영사협력원): "뎅기열이라고 말라리아 같은 종류인데요. 뎅기 증상이 있어서 며칠 간 병원 치료를 받은 거 같습니다."



또 신씨가 원정 도박설을 부인하면서, 여권도 갖고 있어 이번 주말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했습니다.



<녹취>신성호(필리핀 영사협력원): "도박을 할 것 같으면 사람 보이는 곳에서 했겠냐고, 한국에서 같이 오신 분들과 하루 정도 갔었답니다. 도박하는 곳에."



신 씨가 소속사와의 갈등을 사건의 한 요인으로 주장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녹취>신정환씨 소속사 관계자: "저희는 연락이 잘 안되기 때문에 직접 통화하셔서 하는 게 더 빠르실 거예요."



그러나 이같은 주장은 신 씨가 아무런 연락도 없이 며칠째 방송 녹화에 불참하고 외교부가 여권 압류를 확인한 점 등 의혹을 해소하기엔 여전히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KBS의 스타골든벨 1학년 1반 제작진은 신 씨가 사전 협의 없이 방송 녹화에 불참한 점 등을 들어 출연 정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신정환 ‘뎅기열’ 입원…주말쯤 귀국할 듯”
    • 입력 2010-09-09 07:50: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원정도박설에 휩싸인 방송인 신정환씨가 풍토병으로 필리핀의 한 병원에 입원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씨는 자신의 원정도박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는데, 사건은 점차 진실 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남승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단 방송 불참 논란에 원정도박 의혹에까지 휘말린 방송인 신정환 씨를 직접 면담한 현지 영사협력원은 신씨가 풍토병인 뎅기열로 입원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신씨가 한동안 연락을 끊었던 것도 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신성호(필리핀 영사협력원): "뎅기열이라고 말라리아 같은 종류인데요. 뎅기 증상이 있어서 며칠 간 병원 치료를 받은 거 같습니다."



또 신씨가 원정 도박설을 부인하면서, 여권도 갖고 있어 이번 주말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했습니다.



<녹취>신성호(필리핀 영사협력원): "도박을 할 것 같으면 사람 보이는 곳에서 했겠냐고, 한국에서 같이 오신 분들과 하루 정도 갔었답니다. 도박하는 곳에."



신 씨가 소속사와의 갈등을 사건의 한 요인으로 주장한 가운데, 소속사 측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녹취>신정환씨 소속사 관계자: "저희는 연락이 잘 안되기 때문에 직접 통화하셔서 하는 게 더 빠르실 거예요."



그러나 이같은 주장은 신 씨가 아무런 연락도 없이 며칠째 방송 녹화에 불참하고 외교부가 여권 압류를 확인한 점 등 의혹을 해소하기엔 여전히 설명이 부족하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KBS의 스타골든벨 1학년 1반 제작진은 신 씨가 사전 협의 없이 방송 녹화에 불참한 점 등을 들어 출연 정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