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의 한국 브랜드, 돌파구를 찾아라!
입력 2010.09.09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톰보이, 쌈지 등 수십 년 전통의 한국 토종 의류 브랜드들이 줄줄이 부도를 맞았습니다.

나라 밖에서 더 인정받는 한 업체의 사례를 통해 위기에 처한 우리 의류 산업의 돌파구 찾아봅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니카라과 경찰이 24시간 상주하고, 직원들이 순찰차로 호위를 받는 곳,

한국 의류 업체의 공장입니다.

90개 생산라인에 현지 직원만 6천 명에 육박하면서 니카라과의 '삼성'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 공장에서 하루 찍어내는 티셔츠가 10만 장, 1년에 1억5천달러어치입니다.

한국의 기업 하나가 이 나라 수출의 1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겁니다.

리바이스, 갭, 아디다스 등 유명 브랜드부터 월마트 같은 대형유통업체까지 납품하지 않는 곳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인터뷰> 송영돈(세아상역 니카라과 법인장) : "미국에 있는 바이어들이 거리상으로 중남미가 미국과 가깝다는 이점을 살리기 위해 수시로 공급하는 걸 원하기 때문에..."

단순한 OEM 생산에서 벗어나 직접 디자인을 제안하면서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도 손잡았습니다.

<인터뷰> 노마 카밀리(뉴욕 디자이너) : "정확도와 섬세함은 필수적인데 세아는 그런 능력을 확실히 갖추고 있다."

<인터뷰> 조지 홀(세아상역 미국 판매 총괄) : "우리는 기술개발과 디자인 지원을 통해 의류시장에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올해 10억 달러 수출을 눈앞에 둔 이 회사의 다음 목표는 독자적인 한국 대표 브랜드입니다.

우리 업체들이 품질에 대한 신뢰를 기반으로 디자인 경쟁력을 높인다면 세계 곳곳에서 한국 브랜드를 입을 날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위기의 한국 브랜드, 돌파구를 찾아라!
    • 입력 2010-09-09 07:50:3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톰보이, 쌈지 등 수십 년 전통의 한국 토종 의류 브랜드들이 줄줄이 부도를 맞았습니다.

나라 밖에서 더 인정받는 한 업체의 사례를 통해 위기에 처한 우리 의류 산업의 돌파구 찾아봅니다.

이소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니카라과 경찰이 24시간 상주하고, 직원들이 순찰차로 호위를 받는 곳,

한국 의류 업체의 공장입니다.

90개 생산라인에 현지 직원만 6천 명에 육박하면서 니카라과의 '삼성'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 공장에서 하루 찍어내는 티셔츠가 10만 장, 1년에 1억5천달러어치입니다.

한국의 기업 하나가 이 나라 수출의 1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겁니다.

리바이스, 갭, 아디다스 등 유명 브랜드부터 월마트 같은 대형유통업체까지 납품하지 않는 곳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인터뷰> 송영돈(세아상역 니카라과 법인장) : "미국에 있는 바이어들이 거리상으로 중남미가 미국과 가깝다는 이점을 살리기 위해 수시로 공급하는 걸 원하기 때문에..."

단순한 OEM 생산에서 벗어나 직접 디자인을 제안하면서 세계적인 디자이너들과도 손잡았습니다.

<인터뷰> 노마 카밀리(뉴욕 디자이너) : "정확도와 섬세함은 필수적인데 세아는 그런 능력을 확실히 갖추고 있다."

<인터뷰> 조지 홀(세아상역 미국 판매 총괄) : "우리는 기술개발과 디자인 지원을 통해 의류시장에 새로운 개념을 도입했다."

올해 10억 달러 수출을 눈앞에 둔 이 회사의 다음 목표는 독자적인 한국 대표 브랜드입니다.

우리 업체들이 품질에 대한 신뢰를 기반으로 디자인 경쟁력을 높인다면 세계 곳곳에서 한국 브랜드를 입을 날도 머지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