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17 여 월드컵 북한, 칠레 3대0 완파
입력 2010.09.09 (08:15) 연합뉴스
 2010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탈락 위기에 몰렸던 북한이 칠레를 완파하고 되살아났다.



북한은 9일(한국시간) 새벽 트리니다드토바고의 마라벨라에서 벌어진 칠레와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금정이 2골을 몰아넣고 봉선화가 페널티킥으로 쐐기를 박아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6일 개막전에서 나이지리아에 2-3으로 패했던 북한은 이로써 승점 3을 확보, 13일 예정된 주최국 트리니다드토바고와 3차전에서 8강 진출을 노린다.



2008년 제1회 대회 우승팀인 북한은 이날 칠레를 상대로 전반 44분 김금종이 선제골을 넣은 뒤 후반 22분 다시 추가골을 성공시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0분에는 칠레 문전에서 얻은 페널티킥을 봉선화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승부를 결정지었다.
  • U-17 여 월드컵 북한, 칠레 3대0 완파
    • 입력 2010-09-09 08:15:53
    연합뉴스
 2010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탈락 위기에 몰렸던 북한이 칠레를 완파하고 되살아났다.



북한은 9일(한국시간) 새벽 트리니다드토바고의 마라벨라에서 벌어진 칠레와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김금정이 2골을 몰아넣고 봉선화가 페널티킥으로 쐐기를 박아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6일 개막전에서 나이지리아에 2-3으로 패했던 북한은 이로써 승점 3을 확보, 13일 예정된 주최국 트리니다드토바고와 3차전에서 8강 진출을 노린다.



2008년 제1회 대회 우승팀인 북한은 이날 칠레를 상대로 전반 44분 김금종이 선제골을 넣은 뒤 후반 22분 다시 추가골을 성공시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0분에는 칠레 문전에서 얻은 페널티킥을 봉선화가 침착하게 성공시켜 승부를 결정지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