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법원, 병보석 박연차 거처 집으로 변경 허가
입력 2010.09.09 (10:16) 사회
정관계 로비와 탈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뒤 지난해 병보석으로 풀려나 병원에 입원해 있던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대법원의 허가를 받아 거처를 집으로 옮겼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3일 박 전 회장이 서울삼성병원으로 제한된 거처를 서울과 김해의 집으로 옮겨달라며 낸 주거제한 변경 신청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박 전 회장은 병원장의 허가 없이도 사흘 안에 외출도 할 수 있고, 외박이나 해외여행도 법원 허가에 따라 가능하게 됐습니다.

박 전 회장은 정관계 인사에게 수십억 원의 금품을 제공하고 수백억 원을 탈세한 혐의로 지난 2008년 12월 구속됐으며, 지난해 11월 협심증과 디스크 수술 등을 이유로 병보석 허가를 받았습니다.

박 전 회장은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에 벌금 3백억 원을, 2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벌금 3백억 원을 선고받아 대법원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있으며 형이 확정되면 다시 수감됩니다.
  • 대법원, 병보석 박연차 거처 집으로 변경 허가
    • 입력 2010-09-09 10:16:51
    사회
정관계 로비와 탈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뒤 지난해 병보석으로 풀려나 병원에 입원해 있던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대법원의 허가를 받아 거처를 집으로 옮겼습니다.

대법원은 지난 3일 박 전 회장이 서울삼성병원으로 제한된 거처를 서울과 김해의 집으로 옮겨달라며 낸 주거제한 변경 신청을 허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박 전 회장은 병원장의 허가 없이도 사흘 안에 외출도 할 수 있고, 외박이나 해외여행도 법원 허가에 따라 가능하게 됐습니다.

박 전 회장은 정관계 인사에게 수십억 원의 금품을 제공하고 수백억 원을 탈세한 혐의로 지난 2008년 12월 구속됐으며, 지난해 11월 협심증과 디스크 수술 등을 이유로 병보석 허가를 받았습니다.

박 전 회장은 1심에서 징역 3년 6개월에 벌금 3백억 원을, 2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벌금 3백억 원을 선고받아 대법원 상고심 선고를 앞두고 있으며 형이 확정되면 다시 수감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