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 뉴욕으로 떠나”
입력 2010.09.09 (10:22) 수정 2010.09.09 (16:21) 정치
미국 정부로부터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 2명 중 한 명이 어제 모스크바를 떠나 뉴욕으로 향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대북 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 관계자를 인용해 "벌목공 출신 탈북자 중 1명이 다른 한 명도 조만간 미국의 다른 도시로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3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국 영사관에 진입한 이들은 지난달 난민 판정을 받고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의 보호를 받아왔습니다.

RFA는 "벌목공 시절 기독교인이 된 이들은 올해 1월 동료 기독교인이 북한으로 압송되자 위기감을 느껴 미국으로 가기 위해 벌목 작업장을 탈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 뉴욕으로 떠나”
    • 입력 2010-09-09 10:22:30
    • 수정2010-09-09 16:21:46
    정치
미국 정부로부터 난민 지위를 인정받은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 2명 중 한 명이 어제 모스크바를 떠나 뉴욕으로 향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이 방송은 대북 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 관계자를 인용해 "벌목공 출신 탈북자 중 1명이 다른 한 명도 조만간 미국의 다른 도시로 떠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지난 3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국 영사관에 진입한 이들은 지난달 난민 판정을 받고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의 보호를 받아왔습니다.

RFA는 "벌목공 시절 기독교인이 된 이들은 올해 1월 동료 기독교인이 북한으로 압송되자 위기감을 느껴 미국으로 가기 위해 벌목 작업장을 탈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