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진드기’ 공포 확산…허난성만 18명사망
입력 2010.09.09 (11:41) 연합뉴스
산둥도 3명 사망, 후베이도 의심사례

중국의 1개 성(省)에서만 최근 3년 새 진드기에 물려 숨진 사람이 18명에 달하는 등 중국에서 '진드기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베이징에서 발행되는 신경보(新京報)는 허난(河南)성 위생청이 2007년 5월부터 올해 9월 8일까지 허난성에서만 진드기로 인해 557명의 환자가 발생, 이중 1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고 9일 보도했다.

신경보는 전날 허난성에서 올해 들어 최소 3명이 진드기에 물려 숨졌고 작년에 숨진 피해자를 합치면 5명이나 된다고 보도하면서 허난성 당국이 정확한 사망자 통계 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보도가 나간 뒤 허난성 위생청은 부랴부랴 2007년 이후 3년간의 통계수치를 공개하면서 통계를 감추거나 허위보고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중국 언론들은 진드기로 인한 사망 사고는 허난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산둥(山東)성, 후베이(湖北)성 등 다른 곳에서도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중국 중경만보(重慶晩報)는 9일 산둥성에서만 올해 들어 3명이 진드기에 물려 숨졌다고 보도했고 신경보는 후베이성에서도 유사한 증세를 보였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진드기에 물리면 고열에 피가 섞인 가래와 함께 기침이 나오고 구토와 설사 증세가 나타나지만 시설이 미비한 농촌 병원에서는 감기 또는 뇌염 등 다른 증세로 오진하기가 쉬워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진드기가 옮기는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돼 쯔쯔가무시병으로 대부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언론들은 베이징 등 대도시에는 최근 몇년사이 진드기로 인한 발병 사례가 한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야외에서 일을 많이 해야 하는 농민들이 느끼는 공포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 中 ‘진드기’ 공포 확산…허난성만 18명사망
    • 입력 2010-09-09 11:41:41
    연합뉴스
산둥도 3명 사망, 후베이도 의심사례

중국의 1개 성(省)에서만 최근 3년 새 진드기에 물려 숨진 사람이 18명에 달하는 등 중국에서 '진드기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베이징에서 발행되는 신경보(新京報)는 허난(河南)성 위생청이 2007년 5월부터 올해 9월 8일까지 허난성에서만 진드기로 인해 557명의 환자가 발생, 이중 18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발표했다고 9일 보도했다.

신경보는 전날 허난성에서 올해 들어 최소 3명이 진드기에 물려 숨졌고 작년에 숨진 피해자를 합치면 5명이나 된다고 보도하면서 허난성 당국이 정확한 사망자 통계 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보도가 나간 뒤 허난성 위생청은 부랴부랴 2007년 이후 3년간의 통계수치를 공개하면서 통계를 감추거나 허위보고를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중국 언론들은 진드기로 인한 사망 사고는 허난성만의 문제가 아니라 산둥(山東)성, 후베이(湖北)성 등 다른 곳에서도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중국 중경만보(重慶晩報)는 9일 산둥성에서만 올해 들어 3명이 진드기에 물려 숨졌다고 보도했고 신경보는 후베이성에서도 유사한 증세를 보였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진드기에 물리면 고열에 피가 섞인 가래와 함께 기침이 나오고 구토와 설사 증세가 나타나지만 시설이 미비한 농촌 병원에서는 감기 또는 뇌염 등 다른 증세로 오진하기가 쉬워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피해자들은 진드기가 옮기는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돼 쯔쯔가무시병으로 대부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언론들은 베이징 등 대도시에는 최근 몇년사이 진드기로 인한 발병 사례가 한건도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야외에서 일을 많이 해야 하는 농민들이 느끼는 공포감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