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햅쌀은 추석 3일 전, 과일은 바로 전 구매”
입력 2010.09.09 (13:47) 수정 2010.09.09 (16:4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물가가 급등해서 주부들 장보기가 겁나는데요, 추석 성수품을 싸게 사려면 햅쌀은 추석 3일 전에, 과일류는 최대한 추석이 임박한 때에 사는 게 좋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농수산물유통공사가 발표한 성수품 구매 적기를 서재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농수산물유통공사는 오늘 최근 3년 동안 추석 성수품의 가격추이와 올해 작황 등을 분석해 추석 성수품별 구매적기를 발표했습니다.

유통공사에 따르면 쌀은 추석에 가까워질수록 햅쌀 공급량이 늘어나 가격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 만큼 `추석 3일전에' 구입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과일류는 올해 추석이 다른 해보다 이르다는 점을 감안해 `추석이 최대한 임박했을 때' 구매하는 게 좋다고 유통공사는 설명했습니다.

채소류는 대개 추석에 임박해 가격이 떨어지지만, 배추와 무는 사용 용도를 감안해서 `5일전에' 사는게 좋고, 시금치는 추석 직전에 큰 폭으로 가격이 오르므로 늦어도 `추석 3일전'에 사두는 것이 좋다고 권했습니다.

또 쇠고기도 선물용 수요 증가로 추석이 임박하면 가격이 오르므로 냉동보관이 가능하다면 `추석 7일전에' 미리 사두는 게 유리하고 조언했습니다.

유통공사는 이런 내용을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오는 14일 쯤 전국 시장별 추석 차례상 비용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햅쌀은 추석 3일 전, 과일은 바로 전 구매”
    • 입력 2010-09-09 13:47:59
    • 수정2010-09-09 16:42:52
    뉴스 12
<앵커 멘트>

올해 물가가 급등해서 주부들 장보기가 겁나는데요, 추석 성수품을 싸게 사려면 햅쌀은 추석 3일 전에, 과일류는 최대한 추석이 임박한 때에 사는 게 좋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농수산물유통공사가 발표한 성수품 구매 적기를 서재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농수산물유통공사는 오늘 최근 3년 동안 추석 성수품의 가격추이와 올해 작황 등을 분석해 추석 성수품별 구매적기를 발표했습니다.

유통공사에 따르면 쌀은 추석에 가까워질수록 햅쌀 공급량이 늘어나 가격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는 만큼 `추석 3일전에' 구입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과일류는 올해 추석이 다른 해보다 이르다는 점을 감안해 `추석이 최대한 임박했을 때' 구매하는 게 좋다고 유통공사는 설명했습니다.

채소류는 대개 추석에 임박해 가격이 떨어지지만, 배추와 무는 사용 용도를 감안해서 `5일전에' 사는게 좋고, 시금치는 추석 직전에 큰 폭으로 가격이 오르므로 늦어도 `추석 3일전'에 사두는 것이 좋다고 권했습니다.

또 쇠고기도 선물용 수요 증가로 추석이 임박하면 가격이 오르므로 냉동보관이 가능하다면 `추석 7일전에' 미리 사두는 게 유리하고 조언했습니다.

유통공사는 이런 내용을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오는 14일 쯤 전국 시장별 추석 차례상 비용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