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제뉴스] 영유권 분쟁 격화 外
입력 2010.09.09 (13:5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다툼을 벌이는 해역에서 선박 접촉 사고가 발생하자 처리 문제를 놓고, 영토분쟁 격화 조짐까지 보이는 등 외교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센카쿠 열도 인근 해역에서 그제 일본 순시선과 중국 어선이 부딪친 사고를 두고, 중일 양국의 외교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중국 어선을 붙잡아 조사 중인 일본은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선장을 구속했습니다.



또 주일 중국 대사관 측에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녹취>센코쿠 요시토(일본 관방장관) :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고 차분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입니다."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 군도로 부르며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은 일본이 중국 어선을 불법 나포했다며 발끈했습니다.



주중 일본 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본 측에 엄중 항의했습니다. 댜오위다오와 부속 도서는 원래 중국의 영토임을 강조합니다."



흥분한 중국인들은 베이징 일본 대사관으로 몰려가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녹취>항의시위 참가자 : "일본은 억류한 사람들을 즉각 석방하고 어선 손실에 대해 보상해야 합니다."



중일 두 나라의 외교공방이 가열되면서 센카쿠 열도, 댜오위다오 군도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이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관계 호전 손짓



<앵커 멘트>



후진타오 중국 주석과 원자바오 총리가 이례적으로 미국의 실무자급 대표단을 환대하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한미 합동훈련과 남중국해 문제로 경색된 양국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베이징 강석훈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진타오 주석이 직접 래리 서머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일행을 접견했습니다.



중국 외교 의전상 후 주석이 실무자급 대표를 만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한미 훈련과 남중국해 문제로 더욱 경색된 미중 관계를 풀기위한 적극적 손짓으로 보입니다.



<녹취> 후진타오(중국 국가주석) : "중국은 건강하고 안정적인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미국과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하루 앞서 원자바오 총리도 미국 대표단을 만나 양국간 대화와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양국간 실무자급 회의에서는 서로 상대방을 치켜세우며 양국관계 발전방안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관계를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올초부터 시작된 미중간 관계 악화로 보류됐던 후진타오 주석의 미국 방문에도 의견이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치국면을 걸어오던 미중 관계가 급속히 호전되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도 변화의 기류가 일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석훈입니다.



비핵화가 목표



<앵커 멘트>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후계구도가 어떻게 정리되든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미국의 외교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미 외교협회 연설에서 북한의 후계 구도 이양 과정을 주시하고 있지만 미국의 목표는 변함없이 북한의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클린턴(미국 국무장관) : "누가 후계자가 되든 비핵화가 되면 북한의 미래가 훨씬 좋아질 것입니다."



이를 위해 북한이 되돌릴수 없는 비핵화 논의에 나설 경우에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런 문제들을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해 보즈워스,성김 대표의 다음주 한중일 방문이 6자회담 재개 논의를 위한 것임을 뒷받침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북한의 후계 구도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과 호전적 행동중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크롤리(미국 국무차관보) : "미국이 바라는 것은 북한 정책과 행동의 변화입니다."



미국은 더불어 북한의 권력승계 과정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태평양 함대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미국이 이달부터 첨단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를 괌기지에 처음으로 배치한 것도 대북 감시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침수 피해 속출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스쳐갔던 제9호 태풍 말로가 일본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냈습니다. 침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도쿄에서 신강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자동차 5,6대 가 둥둥 떠내려갑니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이 나무에서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습니다.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이 밧줄을 연결해 겨우 구조했습니다.



도쿄 도심에서도 시간당 50밀리미터 이상의 폭우가 내려 도로에 수십 센티미터 높이로 빗물이 고였습니다.



도쿄와 나고야를 잇는 도카이도 신칸센과 고속도로의 통행도 한때 중단됐습니다.



일부 구간 전철도 운행이 한때 중단돼 퇴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가나가와현 등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만 3천여 가구에 피난 권고가 내려졌고, 수십 가구가 침수됐습니다.



부상자도 속출해 특히 폭우를 취재중이던 방송사 보조요원이 함몰된 도로에 빠져 중태입니다.



일본 기상청은 열대 저기압으로 바뀐 태풍이 가을 장마 전선과 만나면서 도쿄 등 간토지방에 100에서 최고 500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군 병력까지 배치



<앵커 멘트>



방콕 도심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르자 태국 정부가 긴급히 보안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시내 모든 지하철역에 군 병력을 배치했고 관공서와 주요 건물, 요인에 대한 경계에 들어갔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콕 시내 지하철역에 소총으로 무장한 군인들이 배치됐습니다.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들을 세밀히 살피면서 경계를 늦추지 않습니다.



혹시 모를 지하철 테러를미리 차단하기 위해 역 상가 주변에 대한순찰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방콕시내 43개 지하철역과 경전철역에서는 어제부터 200여 명의 군 병력이 배치돼 24시간 경계근무를 서고 있습니다.



지하철역 입구에서는 보안요원이 시민들의 소지품을 일일이 검사합니다.



태국정부는 버스정류장 등 공공장소와 주요 기관 등 460여 곳을 24시간 경계구역으로 긴급 선포했습니다.



최근 잇따르고 있는 폭탄 폭발 사건이 예사롭지 않다고 판단한 겁니다.



일련의 보안강화 조치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녹취>나롱삭(방콕 시민) : "태국의 상황이 여전히 안좋기 때문에 병력 배치는 안정감을 줄 겁니다."



<녹취>챠야펀(방콕 시민) : "공공장소에 무장 군인을 배치하면 시민들이 더 불안해 할 거에요."



방콕을 비롯한 6개 주에는 여전히 비상사태가 발효중입니다.



붉은 셔츠의 시위를 겪었던 태국정부가 치안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자동차 헤드라이트 속눈썹 치장



자동차의 앞면이 얼굴이라면 헤드라이트는 눈에 해당할까요?



미국에선 최근 헤드라이트에 속눈썹을 장식하는 차들이 늘고 있습니다.



자동차 속눈썹의 가격은 한 쌍에 24.99달러, 우리돈 약 3만 원인데, 부착하는 데 15분이면 충분합니다.



쓸데없는 짓이라는 사람도 많지만 여성 운전자들의 인기를 얻으면서 차 속눈썹 생산 회사는 크리스탈 아이라이너까지 내놓았습니다.



홧김에 남편을…흉기가 된 자동차




승용차가 사람과 부딪힌 건데 단순한 교통사고가 아니었습니다.



미국 텍사스주의 한 여성이 남편과 말다툼한 뒤 홧김에 차로 남편을 치어버린 겁니다.



그것도 한 번이 아니라 여러차례 반복하면서 남편은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자동차가 교통 수단이 아닌 흉기가 돼버렸습니다.

  • [국제뉴스] 영유권 분쟁 격화 外
    • 입력 2010-09-09 13:59:07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다툼을 벌이는 해역에서 선박 접촉 사고가 발생하자 처리 문제를 놓고, 영토분쟁 격화 조짐까지 보이는 등 외교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원종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센카쿠 열도 인근 해역에서 그제 일본 순시선과 중국 어선이 부딪친 사고를 두고, 중일 양국의 외교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중국 어선을 붙잡아 조사 중인 일본은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선장을 구속했습니다.



또 주일 중국 대사관 측에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녹취>센코쿠 요시토(일본 관방장관) :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고 차분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입니다."



센카쿠 열도를 댜오위다오 군도로 부르며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은 일본이 중국 어선을 불법 나포했다며 발끈했습니다.



주중 일본 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본 측에 엄중 항의했습니다. 댜오위다오와 부속 도서는 원래 중국의 영토임을 강조합니다."



흥분한 중국인들은 베이징 일본 대사관으로 몰려가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녹취>항의시위 참가자 : "일본은 억류한 사람들을 즉각 석방하고 어선 손실에 대해 보상해야 합니다."



중일 두 나라의 외교공방이 가열되면서 센카쿠 열도, 댜오위다오 군도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이 다시 불붙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관계 호전 손짓



<앵커 멘트>



후진타오 중국 주석과 원자바오 총리가 이례적으로 미국의 실무자급 대표단을 환대하며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한미 합동훈련과 남중국해 문제로 경색된 양국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베이징 강석훈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후진타오 주석이 직접 래리 서머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일행을 접견했습니다.



중국 외교 의전상 후 주석이 실무자급 대표를 만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한미 훈련과 남중국해 문제로 더욱 경색된 미중 관계를 풀기위한 적극적 손짓으로 보입니다.



<녹취> 후진타오(중국 국가주석) : "중국은 건강하고 안정적인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미국과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하루 앞서 원자바오 총리도 미국 대표단을 만나 양국간 대화와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양국간 실무자급 회의에서는 서로 상대방을 치켜세우며 양국관계 발전방안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녹취>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양국관계를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올초부터 시작된 미중간 관계 악화로 보류됐던 후진타오 주석의 미국 방문에도 의견이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치국면을 걸어오던 미중 관계가 급속히 호전되는 분위기가 감지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도 변화의 기류가 일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석훈입니다.



비핵화가 목표



<앵커 멘트>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후계구도가 어떻게 정리되든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 미국의 외교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미 외교협회 연설에서 북한의 후계 구도 이양 과정을 주시하고 있지만 미국의 목표는 변함없이 북한의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클린턴(미국 국무장관) : "누가 후계자가 되든 비핵화가 되면 북한의 미래가 훨씬 좋아질 것입니다."



이를 위해 북한이 되돌릴수 없는 비핵화 논의에 나설 경우에 어떤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런 문제들을 6자회담 당사국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해 보즈워스,성김 대표의 다음주 한중일 방문이 6자회담 재개 논의를 위한 것임을 뒷받침했습니다.



미 국무부도 북한의 후계 구도를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과 호전적 행동중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크롤리(미국 국무차관보) : "미국이 바라는 것은 북한 정책과 행동의 변화입니다."



미국은 더불어 북한의 권력승계 과정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태평양 함대 사령관이 밝혔습니다.



미국이 이달부터 첨단 무인 정찰기 글로벌 호크를 괌기지에 처음으로 배치한 것도 대북 감시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침수 피해 속출



<앵커 멘트>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스쳐갔던 제9호 태풍 말로가 일본을 강타하며 큰 피해를 냈습니다. 침수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도쿄에서 신강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자동차 5,6대 가 둥둥 떠내려갑니다.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이 나무에서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습니다.



긴급 출동한 소방대원이 밧줄을 연결해 겨우 구조했습니다.



도쿄 도심에서도 시간당 50밀리미터 이상의 폭우가 내려 도로에 수십 센티미터 높이로 빗물이 고였습니다.



도쿄와 나고야를 잇는 도카이도 신칸센과 고속도로의 통행도 한때 중단됐습니다.



일부 구간 전철도 운행이 한때 중단돼 퇴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가나가와현 등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만 3천여 가구에 피난 권고가 내려졌고, 수십 가구가 침수됐습니다.



부상자도 속출해 특히 폭우를 취재중이던 방송사 보조요원이 함몰된 도로에 빠져 중태입니다.



일본 기상청은 열대 저기압으로 바뀐 태풍이 가을 장마 전선과 만나면서 도쿄 등 간토지방에 100에서 최고 500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신강문입니다.



군 병력까지 배치



<앵커 멘트>



방콕 도심에서 폭탄 테러가 잇따르자 태국 정부가 긴급히 보안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시내 모든 지하철역에 군 병력을 배치했고 관공서와 주요 건물, 요인에 대한 경계에 들어갔습니다.



방콕에서 한재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방콕 시내 지하철역에 소총으로 무장한 군인들이 배치됐습니다.



지하철을 타려는 시민들을 세밀히 살피면서 경계를 늦추지 않습니다.



혹시 모를 지하철 테러를미리 차단하기 위해 역 상가 주변에 대한순찰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방콕시내 43개 지하철역과 경전철역에서는 어제부터 200여 명의 군 병력이 배치돼 24시간 경계근무를 서고 있습니다.



지하철역 입구에서는 보안요원이 시민들의 소지품을 일일이 검사합니다.



태국정부는 버스정류장 등 공공장소와 주요 기관 등 460여 곳을 24시간 경계구역으로 긴급 선포했습니다.



최근 잇따르고 있는 폭탄 폭발 사건이 예사롭지 않다고 판단한 겁니다.



일련의 보안강화 조치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녹취>나롱삭(방콕 시민) : "태국의 상황이 여전히 안좋기 때문에 병력 배치는 안정감을 줄 겁니다."



<녹취>챠야펀(방콕 시민) : "공공장소에 무장 군인을 배치하면 시민들이 더 불안해 할 거에요."



방콕을 비롯한 6개 주에는 여전히 비상사태가 발효중입니다.



붉은 셔츠의 시위를 겪었던 태국정부가 치안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한재호입니다.



자동차 헤드라이트 속눈썹 치장



자동차의 앞면이 얼굴이라면 헤드라이트는 눈에 해당할까요?



미국에선 최근 헤드라이트에 속눈썹을 장식하는 차들이 늘고 있습니다.



자동차 속눈썹의 가격은 한 쌍에 24.99달러, 우리돈 약 3만 원인데, 부착하는 데 15분이면 충분합니다.



쓸데없는 짓이라는 사람도 많지만 여성 운전자들의 인기를 얻으면서 차 속눈썹 생산 회사는 크리스탈 아이라이너까지 내놓았습니다.



홧김에 남편을…흉기가 된 자동차




승용차가 사람과 부딪힌 건데 단순한 교통사고가 아니었습니다.



미국 텍사스주의 한 여성이 남편과 말다툼한 뒤 홧김에 차로 남편을 치어버린 겁니다.



그것도 한 번이 아니라 여러차례 반복하면서 남편은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자동차가 교통 수단이 아닌 흉기가 돼버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