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지대교서 60대 투신 추정
입력 2010.09.09 (14:15) 사회
어젯 밤 10시 쯤 강화도와 김포를 잇는 초지대교 강화 방향 도로 위에서 건설업자 60살 김 모 씨가 자신의 차를 세워둔 채 실종됐습니다.

경찰은 최근 회사 경영이 어려워져 힘들어했다는 가족들 진술을 근거로 김 씨가 처지를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 초지대교서 60대 투신 추정
    • 입력 2010-09-09 14:15:47
    사회
어젯 밤 10시 쯤 강화도와 김포를 잇는 초지대교 강화 방향 도로 위에서 건설업자 60살 김 모 씨가 자신의 차를 세워둔 채 실종됐습니다.

경찰은 최근 회사 경영이 어려워져 힘들어했다는 가족들 진술을 근거로 김 씨가 처지를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