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공노 “행안부, 징계 압박 중단하라”
입력 2010.09.09 (15:03) 사회
전국공무원노조 인천지역본부는 오늘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노동당에 가입당비를 낸 혐의를 받고 있는 전공노 소속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 압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행정안전부가 최근 시도 감사관을 소집해 전공노 소속 공무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것은 단체장의 고유 권한을 무시하는 초법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징계는 현재 진행중인 법원 재판 결과를 보고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지역에서는 부평구 등 5개 구청 공무원 10명이 민노당에 가입당비를 낸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전공노 “행안부, 징계 압박 중단하라”
    • 입력 2010-09-09 15:03:09
    사회
전국공무원노조 인천지역본부는 오늘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노동당에 가입당비를 낸 혐의를 받고 있는 전공노 소속 공무원들에 대한 징계 압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행정안전부가 최근 시도 감사관을 소집해 전공노 소속 공무원에 대한 징계를 요구한 것은 단체장의 고유 권한을 무시하는 초법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들은 징계는 현재 진행중인 법원 재판 결과를 보고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지역에서는 부평구 등 5개 구청 공무원 10명이 민노당에 가입당비를 낸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