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영진 “기재부, 장학금 예산 전용 승인해야”
입력 2010.09.09 (16:08) 정치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권영진 한나라당 의원은 기획재정부는 교육과학기술부가 저소득층 성적 우수자들에게 매년 천억 원의 무상 장학금을 지원하기 위해 요청한 예산 전용을 승인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재부가 예산편성 원칙상 별개 사업간 예산 전용은 승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지난해 이미 별개 사업간 예산 전용을 승인한 바가 있다"며 조속한 예산 집행을 요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교과부 결산 심사 결과 "기재부가 지난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자 장학금 예산 870억원의 전용을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기재부의 주장은 자기모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권 의원은 "현재 전용 가능 예산이 충분하기 때문에 기재부의 승인만 있으면 2학기부터 저소득층 성적장학금 지원이 가능하다"며 "교육의 기회를 균등하게 보장하는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라도 정부는 약속대로 장학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권영진 “기재부, 장학금 예산 전용 승인해야”
    • 입력 2010-09-09 16:08:09
    정치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권영진 한나라당 의원은 기획재정부는 교육과학기술부가 저소득층 성적 우수자들에게 매년 천억 원의 무상 장학금을 지원하기 위해 요청한 예산 전용을 승인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재부가 예산편성 원칙상 별개 사업간 예산 전용은 승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지만, "지난해 이미 별개 사업간 예산 전용을 승인한 바가 있다"며 조속한 예산 집행을 요구했습니다.

권 의원은 교과부 결산 심사 결과 "기재부가 지난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자 장학금 예산 870억원의 전용을 승인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기재부의 주장은 자기모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권 의원은 "현재 전용 가능 예산이 충분하기 때문에 기재부의 승인만 있으면 2학기부터 저소득층 성적장학금 지원이 가능하다"며 "교육의 기회를 균등하게 보장하는 공정한 사회를 위해서라도 정부는 약속대로 장학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