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인단체, ‘활동보조 피해’ 인권위에 진정
입력 2010.09.09 (18:55) 수정 2010.09.09 (19:08) 사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오늘 오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장애인 활동보조서비스를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활동보조서비스 신규신청을 금지하고 장애등급을 재심사해 등급이 하락하면 활동보조를 중단했다며 이 때문에 장애인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중증 장애인들의 권리가 구제될 수 있도록 인권위에 긴급구제를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장애인단체, ‘활동보조 피해’ 인권위에 진정
    • 입력 2010-09-09 18:55:00
    • 수정2010-09-09 19:08:26
    사회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오늘 오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장애인 활동보조서비스를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예산 부족을 이유로 활동보조서비스 신규신청을 금지하고 장애등급을 재심사해 등급이 하락하면 활동보조를 중단했다며 이 때문에 장애인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중증 장애인들의 권리가 구제될 수 있도록 인권위에 긴급구제를 요청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