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분위 “회의록 폐기 안해…거취 결단도 고려”
입력 2010.09.09 (19:29) 문화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소속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회의록을 임의로 폐기했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사분위는 오늘 발표한 성명서에서 "사분위의 운영 규정상 심의·의결 과정은 요지만 기록하게 돼 있다며 위원들의 결의를 통해 발언 내용을 함축해 채택하고, 속기록은 폐기한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분위에 대한 청문회 요구에 대해서는 "사분위의 결정은 사법부에서 위법한 것이라고 확인되지 않는 한 청문회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위원회에 대한 공세가 지속될 경우 전원이 중대한 거취상의 결단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상지대지키기 긴급행동은 사분위가 임의대로 공공기록물을 폐기했다며 오늘 사분위원 등 12명을 공공기관의 기록물관리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 사분위 “회의록 폐기 안해…거취 결단도 고려”
    • 입력 2010-09-09 19:29:41
    문화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소속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회의록을 임의로 폐기했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사분위는 오늘 발표한 성명서에서 "사분위의 운영 규정상 심의·의결 과정은 요지만 기록하게 돼 있다며 위원들의 결의를 통해 발언 내용을 함축해 채택하고, 속기록은 폐기한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분위에 대한 청문회 요구에 대해서는 "사분위의 결정은 사법부에서 위법한 것이라고 확인되지 않는 한 청문회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위원회에 대한 공세가 지속될 경우 전원이 중대한 거취상의 결단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상지대지키기 긴급행동은 사분위가 임의대로 공공기록물을 폐기했다며 오늘 사분위원 등 12명을 공공기관의 기록물관리에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