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광현 “이렇게 들어가야 하는데”
입력 2010.09.09 (19:51) 수정 2010.09.09 (22:34) 포토뉴스
김광현 ‘볼이라고요?’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순간에 엇갈리는 희비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3회초 1사 주자1루 상황에서 1루 주자 롯데 장성우가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역투하는 봉중근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3회초 때 LG 선발투수 봉중근이 역투하고 있다.
‘일단 물부터 버리고…’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3회말 때 롯데 선발투수 장원준이 역투하기에 앞서 마운드에 마련된 배수판의 물을 버리고 있다.
각잡은 장원준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3회말 때 롯데 선발투수 장원준이 역투하고 있다.
박정권 ‘돌아보니 아웃이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박정권이 4회초 1사 1루에서 이호준의 땅볼 때 2루에서 아웃되고 있다.
방심 틈타 성공한 도루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한화 이상훈이 3회말 2사 1루 김태완 타석 때 2루 도루를 성공하고 있다.
“이렇게 들어가야 하는데”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3회말 2사 1루 김태완 타석 때 스트라이크가 들어가지 않자 공을 던지는 시늉을 하고 있다.
장성호 ‘협살이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한화 장성호가 4회말 1사 2,3루에서 이대수의 땅볼 때 3루에서 협살당하고 있다.
“오늘은 영…”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6회초 1사 주자만루 상황에서 LG 선발투수 봉중근이 밀어내기로 1실점 후 땀을 닦고 있다.
강민호는 통과!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 6초 1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LG가 타석에 들어선 롯데 강민호에게 고의사구를 던지고 있다.
모두가 놀란 “세이~~~프!”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한화 이대수가 4회말 1사 2,3루에서 땅볼을 치고 1루에서 세이프되고 있다.
비보다 야구가 좋아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중 폭우가 쏟아지자 관중들이 우산을 쓰고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폭우에 마운드 상할라’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중 폭우가 쏟아지자 경기장 관계자들이 방수천으로 그라운드를 덮고 있다.
이호준, 9회초 터진 홈런!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이호준이 9회초 솔로홈런을 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신난 이대호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중 폭우가 쏟아지며 경기가 중단되자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에서 게임을 즐기고 있다.
‘딱밤 한 대 맞으이소’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중 폭우가 쏟아지며 경기가 중단되자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에서 게임을 즐기고 있다.
쓸쓸한 퇴장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중 폭우가 쏟아지며 8회 강우 콜드패를 당한 LG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퇴장하고 있다.
‘너무 아파’
9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0 프로야구 LG와 롯데의 경기에서 LG 선발투수 봉중근이 7회 롯데 손아섭의 강한 타구에 오른손을 맞고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끝까지 해보는거야’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투수 송은범이 역투하고 있다.
환하게 웃는 송은범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송은범이 11회말 2사 2루에서 한화 김태완을 삼진으로 잡고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 김광현 “이렇게 들어가야 하는데”
    • 입력 2010-09-09 19:51:32
    • 수정2010-09-09 22:34:19
    포토뉴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9일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 한화의 경기. SK 선발투수 김광현이 심판의 볼 판정을 아쉬워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