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일 벗은 제주 ‘사라오름’, 신비로운 모습
입력 2010.09.09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산섬 제주엔, 분화구 곳곳마다 숨은 호수들이 있습니다.

그 중 하나인 사라오룸이 두 달 뒤 베일을 벗는데 감탄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모습, 미리 감상해 보시죠.

염기석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한라산 정상으로 가는 성판악 등산로.

한 시간 반 만에 산정 호수가 눈앞에 펼쳐집니다.

둘레 250미터, 지름 백 미터로, 백록담 아래 해발 1550미터 화산 분화구의 호수입니다.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500mm에 가까운 비가 내려, 만수를 이뤘습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 경계에 걸친 이 오름 정상에선, 주변 오름과 서귀포시가 그림처럼 내려다 보입니다.

<인터뷰> 서재철(사진작가):"동북사면의 오름 군집지역의 시발점을 여기서 바로 볼 수 있다는 거죠. 또 바다에서 밀려오는 구름과 같이 어우러지는 풍광이 좋아서 이곳을 많이 찾게 됩니다."

'사라오름' 등반로에는 탐방객들을 위한 전망대도 설치됩니다.

사라오름 등반로가 공개되면 성판악을 찾는 등산객을 분산시키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 2달 후면 '산속의 산' 사라오름이 한라산의 새로운 비경을 탐방객들에 선사해 줍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베일 벗은 제주 ‘사라오름’, 신비로운 모습
    • 입력 2010-09-09 22:18:26
    뉴스 9
<앵커 멘트>

화산섬 제주엔, 분화구 곳곳마다 숨은 호수들이 있습니다.

그 중 하나인 사라오룸이 두 달 뒤 베일을 벗는데 감탄을 자아내는 신비로운 모습, 미리 감상해 보시죠.

염기석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한라산 정상으로 가는 성판악 등산로.

한 시간 반 만에 산정 호수가 눈앞에 펼쳐집니다.

둘레 250미터, 지름 백 미터로, 백록담 아래 해발 1550미터 화산 분화구의 호수입니다.

최근 연이은 태풍으로 500mm에 가까운 비가 내려, 만수를 이뤘습니다.

제주시와 서귀포시 경계에 걸친 이 오름 정상에선, 주변 오름과 서귀포시가 그림처럼 내려다 보입니다.

<인터뷰> 서재철(사진작가):"동북사면의 오름 군집지역의 시발점을 여기서 바로 볼 수 있다는 거죠. 또 바다에서 밀려오는 구름과 같이 어우러지는 풍광이 좋아서 이곳을 많이 찾게 됩니다."

'사라오름' 등반로에는 탐방객들을 위한 전망대도 설치됩니다.

사라오름 등반로가 공개되면 성판악을 찾는 등산객을 분산시키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 2달 후면 '산속의 산' 사라오름이 한라산의 새로운 비경을 탐방객들에 선사해 줍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