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각 장애인들 “소리도 찾고 꿈도 찾아요”
입력 2010.09.09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숫자 '9'는 '귀' 모양과 닮았다, 해서 9월 9일! 오늘은 '귀의 날'입니다.

도움의 손길로 '소리'도 찾고 '꿈'도 찾은 청각장애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소개합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어날 때부터 청각 장애를 앓았던 24살 봅슬레이 선수 김동현 씨, 2년 전 청력 회복 수술을 받고는 이젠, 친구들과 농구를 할 때도 자연스런 대화를 나누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동현(봅슬레이 선수):"세상의 소리 하나하나가 차 지나가는 소리, 책 넘기는 소리, 바람 부는 소리가 저한테는 거의 멜로디로 다가왔어요."

방향 감각을 찾고 팀원과의 소통도 원활해져 지난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는 국가대표로까지 참가하게 됐습니다.

선천성 청각 장애를 앓았던 14살 손경우 군도 수술 뒤 불가능해 보였던 음악가의 꿈에 다가갔습니다.

사람의 음색과 가장 비슷하다는 목관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하며 이제는 다른 청각 장애인에게 희망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경우:"지금은 음악이 너무 좋고, 제가 좋아하는 것을 제대로 즐길 수도 있고"

귀의 날을 맞아 소리의 소중함을 깨우치는 자리, 일반인들은 한쪽 귀를 막고서야 그 소중함을 느끼게 됩니다.

<인터뷰> 정예림:"한쪽 귀만 안들려도 불편하고 두려운데"

모든 이들이 서로 소통하는 세상을 위해, 지난 8년 동안 통신회사가 수술비 전액을 지원해 왔고 그동안 청각 장애인 3백 여명이 소리도 찾고, 꿈도 찾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청각 장애인들 “소리도 찾고 꿈도 찾아요”
    • 입력 2010-09-09 22:18:32
    뉴스 9
<앵커 멘트>

숫자 '9'는 '귀' 모양과 닮았다, 해서 9월 9일! 오늘은 '귀의 날'입니다.

도움의 손길로 '소리'도 찾고 '꿈'도 찾은 청각장애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 소개합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어날 때부터 청각 장애를 앓았던 24살 봅슬레이 선수 김동현 씨, 2년 전 청력 회복 수술을 받고는 이젠, 친구들과 농구를 할 때도 자연스런 대화를 나누게 됐습니다.

<인터뷰> 김동현(봅슬레이 선수):"세상의 소리 하나하나가 차 지나가는 소리, 책 넘기는 소리, 바람 부는 소리가 저한테는 거의 멜로디로 다가왔어요."

방향 감각을 찾고 팀원과의 소통도 원활해져 지난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는 국가대표로까지 참가하게 됐습니다.

선천성 청각 장애를 앓았던 14살 손경우 군도 수술 뒤 불가능해 보였던 음악가의 꿈에 다가갔습니다.

사람의 음색과 가장 비슷하다는 목관악기, 클라리넷을 연주하며 이제는 다른 청각 장애인에게 희망을 심어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경우:"지금은 음악이 너무 좋고, 제가 좋아하는 것을 제대로 즐길 수도 있고"

귀의 날을 맞아 소리의 소중함을 깨우치는 자리, 일반인들은 한쪽 귀를 막고서야 그 소중함을 느끼게 됩니다.

<인터뷰> 정예림:"한쪽 귀만 안들려도 불편하고 두려운데"

모든 이들이 서로 소통하는 세상을 위해, 지난 8년 동안 통신회사가 수술비 전액을 지원해 왔고 그동안 청각 장애인 3백 여명이 소리도 찾고, 꿈도 찾았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