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상장 폐지 벌써 80개 ‘환란 수준 이상’
입력 2010.09.13 (06:40) 수정 2010.09.13 (17:34) 경제
상장사에 대한 상장폐지 실질심사가 도입되고 회계감사가 강화되면서 올해 퇴출 규모가 외환위기 당시 수준을 웃돌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들어 지난 10일까지 상장 폐지된 주식은 유가증권시장 20개, 코스닥시장 60개 등 모두 80개사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아직 석 달 넘게 남아 있어 연간 상장폐지 업체 수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의 89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형주가 많은 유가증권시장은 결산감사 직후인 4~5월에 상장폐지가 집중되지만 코스닥시장에서는 횡령·배임 등 실질심사 사유가 상시로 발생해 퇴출업체가 꾸준히 나타납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시장에서는 실질심사가 강화된 점이 크게 작용했고 그와 맞물려 회계법인 감사가 깐깐해지면서 유가증권시장까지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 올해 상장 폐지 벌써 80개 ‘환란 수준 이상’
    • 입력 2010-09-13 06:40:28
    • 수정2010-09-13 17:34:44
    경제
상장사에 대한 상장폐지 실질심사가 도입되고 회계감사가 강화되면서 올해 퇴출 규모가 외환위기 당시 수준을 웃돌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들어 지난 10일까지 상장 폐지된 주식은 유가증권시장 20개, 코스닥시장 60개 등 모두 80개사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아직 석 달 넘게 남아 있어 연간 상장폐지 업체 수는 외환위기 당시인 1999년의 89개를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중·대형주가 많은 유가증권시장은 결산감사 직후인 4~5월에 상장폐지가 집중되지만 코스닥시장에서는 횡령·배임 등 실질심사 사유가 상시로 발생해 퇴출업체가 꾸준히 나타납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시장에서는 실질심사가 강화된 점이 크게 작용했고 그와 맞물려 회계법인 감사가 깐깐해지면서 유가증권시장까지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