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후임 총리 후보자 이번 주 인선
입력 2010.09.13 (06:43) 수정 2010.09.13 (07: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가 공석인 후임 총리 후보자 인선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에 내정할 계획이지만, 일부 예비 후보는 자가 검증 단계에서 포기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운찬 전 총리 퇴임 후 한달 이상 자리가 비면서 총리실의 주요 업무가 사실상 공백 상태에 빠졌습니다.

국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청와대는 추석 명절 전인 이번 주에 후임 총리를 지명한다는 목표로 작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공정한 사회'의 국정 기조에 맞고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는 도덕성을 갖춘 인사들을 찾고 있습니다.

3선 의원을 지낸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과, 호남 출신의 김황식 감사원장,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정운천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전재희 의원, 청빈의 대명사 조무제 전 대법관, 이명재 전 검찰총장 등도 후보군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명식 청와대 인사비서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강화된 검증 절차에 따라 최근 여러 명의 예비 후보자에게 자가 검증 질문서를 보냈는데 일부가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며 인선 작업의 어려움을 시사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국회가 공론화를 통해 공직 후보자들에 대한 도덕적 기준을 법률로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총리 후보를 2~3배수로 압축한 후 임태희 실장이 주재하는 인사추천위에서 모의 청문회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청와대, 후임 총리 후보자 이번 주 인선
    • 입력 2010-09-13 06:43:04
    • 수정2010-09-13 07:16: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청와대가 공석인 후임 총리 후보자 인선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에 내정할 계획이지만, 일부 예비 후보는 자가 검증 단계에서 포기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운찬 전 총리 퇴임 후 한달 이상 자리가 비면서 총리실의 주요 업무가 사실상 공백 상태에 빠졌습니다.

국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청와대는 추석 명절 전인 이번 주에 후임 총리를 지명한다는 목표로 작업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공정한 사회'의 국정 기조에 맞고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는 도덕성을 갖춘 인사들을 찾고 있습니다.

3선 의원을 지낸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과, 호남 출신의 김황식 감사원장,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정운천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전재희 의원, 청빈의 대명사 조무제 전 대법관, 이명재 전 검찰총장 등도 후보군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명식 청와대 인사비서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강화된 검증 절차에 따라 최근 여러 명의 예비 후보자에게 자가 검증 질문서를 보냈는데 일부가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전해 왔다며 인선 작업의 어려움을 시사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국회가 공론화를 통해 공직 후보자들에 대한 도덕적 기준을 법률로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조만간 총리 후보를 2~3배수로 압축한 후 임태희 실장이 주재하는 인사추천위에서 모의 청문회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