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총장-태평양함대사령관 회동…“연안 대잠작전 논의”
입력 2010.09.13 (13:57) 정치
해군은 김성찬 참모총장과 패트릭 왈시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이 어제 충남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만나 대잠전 능력 향상과 양국 해군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서해 등 얕은 바다에서의 대잠수함 작전 능력을 키우기 위한 전술토의와 한미 양국의 교류 활성화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서울에 있는 주한 미 해군사령부를 부산 작전기지로 옮기는 방안 등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양국 해군의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깊이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해군은 이와 관련해 해군본부와 주한 미 해군사령부 간에 개최했던 '한미 해군회의'를 확대해, 이달 말 미 태평양함대사령부의 주요 참모진도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해군총장-태평양함대사령관 회동…“연안 대잠작전 논의”
    • 입력 2010-09-13 13:57:23
    정치
해군은 김성찬 참모총장과 패트릭 왈시 미국 태평양함대사령관이 어제 충남 계룡대 해군본부에서 만나 대잠전 능력 향상과 양국 해군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관계자는 서해 등 얕은 바다에서의 대잠수함 작전 능력을 키우기 위한 전술토의와 한미 양국의 교류 활성화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고 전했습니다.

또 서울에 있는 주한 미 해군사령부를 부산 작전기지로 옮기는 방안 등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양국 해군의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깊이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해군은 이와 관련해 해군본부와 주한 미 해군사령부 간에 개최했던 '한미 해군회의'를 확대해, 이달 말 미 태평양함대사령부의 주요 참모진도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