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연휴 제주에 18만 명 몰려 ‘특수’
입력 2010.09.13 (14:23) 연합뉴스
징검다리 추석 연휴를 맞아 제주에 18만명의 귀성객과 국내외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관광업계의 반짝 특수가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실질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7일 금요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23일까지 7일간 총 18만명이 제주를 찾을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추석 연휴가 낀 1주일간 귀성객과 관광객 수 12만3천17명에 비해 46.3%(5만6천983명)가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항공사들은 이 기간에 특별기 53편을 포함해 총 965편의 제주 도착 항공편을 운항할 예정이다.

제주 도착 항공편의 총 공급석은 18만3천89석으로, 현재 평균 92%의 예약률을 기록하며 심각한 좌석난을 보이고 있다.

관광호텔과 콘도미니엄의 예약률은 일자별로 70∼90%를 기록 중이며, 골프장과 렌터카 예약률도 각각 40∼60%, 50∼70%에 이르고 있다.

양성우 제주도관광협회 공항안내소장은 "귀성객을 포함해 가족단위의 휴양 및 레저관광객이 주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이 기간 대규모의 중국인 관광객을 실은 해외 크루즈선이 3차례나 제주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관광업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 추석 연휴 제주에 18만 명 몰려 ‘특수’
    • 입력 2010-09-13 14:23:53
    연합뉴스
징검다리 추석 연휴를 맞아 제주에 18만명의 귀성객과 국내외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관광업계의 반짝 특수가 기대되고 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실질적인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7일 금요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23일까지 7일간 총 18만명이 제주를 찾을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추석 연휴가 낀 1주일간 귀성객과 관광객 수 12만3천17명에 비해 46.3%(5만6천983명)가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항공사들은 이 기간에 특별기 53편을 포함해 총 965편의 제주 도착 항공편을 운항할 예정이다.

제주 도착 항공편의 총 공급석은 18만3천89석으로, 현재 평균 92%의 예약률을 기록하며 심각한 좌석난을 보이고 있다.

관광호텔과 콘도미니엄의 예약률은 일자별로 70∼90%를 기록 중이며, 골프장과 렌터카 예약률도 각각 40∼60%, 50∼70%에 이르고 있다.

양성우 제주도관광협회 공항안내소장은 "귀성객을 포함해 가족단위의 휴양 및 레저관광객이 주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이 기간 대규모의 중국인 관광객을 실은 해외 크루즈선이 3차례나 제주를 방문할 예정이어서 관광업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