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제주, 부산-전남 FA컵 4강 격돌
입력 2010.09.13 (15:01) 연합뉴스

 지난해 FA컵 챔피언 수원 삼성과 이번 시즌 정규리그 1위를 달리는 제주 유나이티드가 2010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4강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또 FA컵 3회 우승에 빛나는 전남 드래곤즈도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역대 최다 우승에 도전한다.



수원은 13일 오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로비에서 치러진 FA컵 4강 대진 추첨에서 제주와 맞붙게 됐다. 공교롭게도 수원은 지난 11일 제주와 정규리그 21라운드에서 0-3으로 완패해 이번 대결이 복수전의 성격을 띠게 됐다.



지난해 FA컵에서 우승했던 수원은 이번 시즌 초반 정규리그에서 꼴찌까지 추락했다가 윤성효 감독 부임 이후 7위까지 올라선 만큼 FA컵 2연패를 시발점으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다.



지난 2004년 부천 시절 FA컵 준우승이 역대 최고성적이었던 제주도 최근 상승세를 앞세워 정규리그 선두 유지와 FA컵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보겠다는 의지다.



수원 윤성효 감독은 "지난 주말 0-3으로 져서 다시 한번 붙고 싶었다. K-리그에서 준비가 부족했다. 잘 준비해서 홈에서 경기를 하는 만큼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주 박경훈 감독 역시 "4강까지 올라온 만큼 결승 진출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 정규리그도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우선 목표다"고 설명했다.



2006~2007년 연속 FA컵 정상에 오른 전남도 정규리그에서 부진을 이번 대회 결승 진출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서겠다는 의지고, 부산도 2004년 우승 이후 6년 만에 결승 무대를 노린다.



한편 FA컵 준결승전은 오는 29일 수원-제주(오후 7시.수원월드컵경기장)과 부산-전남(오후 7시.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경기로 치러지고, 결승전은 10월 24일 펼쳐진다.

  • 수원-제주, 부산-전남 FA컵 4강 격돌
    • 입력 2010-09-13 15:01:35
    연합뉴스

 지난해 FA컵 챔피언 수원 삼성과 이번 시즌 정규리그 1위를 달리는 제주 유나이티드가 2010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4강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또 FA컵 3회 우승에 빛나는 전남 드래곤즈도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역대 최다 우승에 도전한다.



수원은 13일 오후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 로비에서 치러진 FA컵 4강 대진 추첨에서 제주와 맞붙게 됐다. 공교롭게도 수원은 지난 11일 제주와 정규리그 21라운드에서 0-3으로 완패해 이번 대결이 복수전의 성격을 띠게 됐다.



지난해 FA컵에서 우승했던 수원은 이번 시즌 초반 정규리그에서 꼴찌까지 추락했다가 윤성효 감독 부임 이후 7위까지 올라선 만큼 FA컵 2연패를 시발점으로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각오다.



지난 2004년 부천 시절 FA컵 준우승이 역대 최고성적이었던 제주도 최근 상승세를 앞세워 정규리그 선두 유지와 FA컵 첫 우승의 기쁨을 맛보겠다는 의지다.



수원 윤성효 감독은 "지난 주말 0-3으로 져서 다시 한번 붙고 싶었다. K-리그에서 준비가 부족했다. 잘 준비해서 홈에서 경기를 하는 만큼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주 박경훈 감독 역시 "4강까지 올라온 만큼 결승 진출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 정규리그도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우선 목표다"고 설명했다.



2006~2007년 연속 FA컵 정상에 오른 전남도 정규리그에서 부진을 이번 대회 결승 진출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서겠다는 의지고, 부산도 2004년 우승 이후 6년 만에 결승 무대를 노린다.



한편 FA컵 준결승전은 오는 29일 수원-제주(오후 7시.수원월드컵경기장)과 부산-전남(오후 7시.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경기로 치러지고, 결승전은 10월 24일 펼쳐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