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바탄 죽음의 행진’ 생존자에 공식 사죄
입력 2010.09.13 (17:44) 국제
일본이 태평양전쟁 기간에 미군과 필리핀군 포로를 상대로 저지른 전쟁범죄 '바탄 죽음의 행진' 사건과 관련해 생존자를 초청해 공식 사죄했습니다.

오카다 가쓰야 외무상은 미군 병사 출신인 레스터 테니씨 등 6명을 초청해 "비인도적 취급을 한 데 대해 일본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습니다.

'바탄 죽음의 행진'은 1942년 필리핀 바탄 반도를 공격한 일본군이 미군과 필리핀군 포로 약 7만 명에게 약 100㎞ 구간을 강제로 행진시킨 사건으로, 이 과정에서 2만 명이 구타와 굶주림으로 숨졌습니다.
  • 日, ‘바탄 죽음의 행진’ 생존자에 공식 사죄
    • 입력 2010-09-13 17:44:53
    국제
일본이 태평양전쟁 기간에 미군과 필리핀군 포로를 상대로 저지른 전쟁범죄 '바탄 죽음의 행진' 사건과 관련해 생존자를 초청해 공식 사죄했습니다.

오카다 가쓰야 외무상은 미군 병사 출신인 레스터 테니씨 등 6명을 초청해 "비인도적 취급을 한 데 대해 일본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밝혔습니다.

'바탄 죽음의 행진'은 1942년 필리핀 바탄 반도를 공격한 일본군이 미군과 필리핀군 포로 약 7만 명에게 약 100㎞ 구간을 강제로 행진시킨 사건으로, 이 과정에서 2만 명이 구타와 굶주림으로 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