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대기업, 중소기업 상생 앞장서야”
입력 2010.09.13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이명박 대통령,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을 당부했습니다.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더 이상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진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은 대기업 총수들을 만났습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회장, 구본무 LG 회장 등 재계 대표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우리나라 기업만큼 상생에 관심을 가지는 기업도 없다고 격려하면서도 한편으론 대기업의 책임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대기업 때문에 중소기업 안 되는 건 또 사실입니다. 엄밀하게 따지면 그렇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불공정한 법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을 규정으로 강제하기보다는 기업의 문화와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아무리 총수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도 기업 전체의 문화가 안 바뀌면 실질적으로는 안 되는 거 아니겠느냐."

기업별, 업종별로 각각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해 중소기업의 독자적 영역을 침범하지 말 것을 우회적으로 당부했습니다.

최근 국정 기조로 제시한 공정한 사회는 사정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기업 관행도 '공정한 사회'에 적합한지 여부를 검토해 달라고 대기업 총수들에게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이 대통령 “대기업, 중소기업 상생 앞장서야”
    • 입력 2010-09-13 22:02:08
    뉴스 9
<앵커 멘트>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이명박 대통령,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을 당부했습니다.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더 이상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주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진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은 대기업 총수들을 만났습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회장, 구본무 LG 회장 등 재계 대표 인사들이 참석했습니다.

우리나라 기업만큼 상생에 관심을 가지는 기업도 없다고 격려하면서도 한편으론 대기업의 책임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대기업 때문에 중소기업 안 되는 건 또 사실입니다. 엄밀하게 따지면 그렇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불공정한 법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도 모든 것을 규정으로 강제하기보다는 기업의 문화와 인식을 바꾸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이 대통령 : "아무리 총수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어도 기업 전체의 문화가 안 바뀌면 실질적으로는 안 되는 거 아니겠느냐."

기업별, 업종별로 각각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해 중소기업의 독자적 영역을 침범하지 말 것을 우회적으로 당부했습니다.

최근 국정 기조로 제시한 공정한 사회는 사정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기업 관행도 '공정한 사회'에 적합한지 여부를 검토해 달라고 대기업 총수들에게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