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허위사실로 피해’ 투모로 그룹, 신한은행 고소
입력 2010.09.21 (06:04) 사회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의 도움으로 부당대출을 받은 업체로 지목된 '투모로 그룹'이 신한은행과 이백순 은행장 등을 명예훼손과 금융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형사 고소했습니다.

'투모로 그룹'은 소장에서 신한은행이 신상훈 사장을 고소하면서 '투모로 그룹'과 '금강산랜드'를 부실기업으로 규정하고 불법대출을 받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투모로 그룹'은 또 신한은행이 그룹의 대출 내역을 동의도 없이 외부에 공개해 금융실명제법과 은행법 등을 위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투모로 그룹'은 지난 13일 신한은행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피해를 입었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입니다.
  • ‘허위사실로 피해’ 투모로 그룹, 신한은행 고소
    • 입력 2010-09-21 06:04:58
    사회
신상훈 신한금융지주 사장의 도움으로 부당대출을 받은 업체로 지목된 '투모로 그룹'이 신한은행과 이백순 은행장 등을 명예훼손과 금융실명제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형사 고소했습니다.

'투모로 그룹'은 소장에서 신한은행이 신상훈 사장을 고소하면서 '투모로 그룹'과 '금강산랜드'를 부실기업으로 규정하고 불법대출을 받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투모로 그룹'은 또 신한은행이 그룹의 대출 내역을 동의도 없이 외부에 공개해 금융실명제법과 은행법 등을 위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투모로 그룹'은 지난 13일 신한은행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피해를 입었다며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제기한 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