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지하철 22~23일 새벽 2시까지 운행
입력 2010.09.21 (06:37) 연합뉴스
추석 귀경객과 성묘객 등을 위해 22~23일 서울 지하철과 시내버스가 새벽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귀경객과 성묘객을 위해 추석 당일인 22일과 23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시간을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연장하는 등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지하철 1~9호선은 운행 횟수를 하루 142차례 늘려 종착역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시내버스는 서울역과 청량리역, 영등포역, 용산역 등 4개 기차역과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남부터미널, 상봉터미널 등 4개 주요 버스터미널에서 새벽 2시까지 운행된다.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는 하루 운행 횟수를 1천478회 늘려 17만2천여명을 실어나를 예정이다.

개인택시는 24일 자정까지 부제가 해제돼 1만5천여대가 추가로 운행된다.

23일까지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양재IC 6.8㎞ 구간 양방향의 버스전용차로는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로 4시간 연장된다. 다만 23일은 자정까지만 운영한다.

또 11만여명의 성묘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용미리와 망우리 등 시립 묘지를 오가는 6개 시내버스 노선의 운행 횟수가 157차례 늘어난다.

서울시는 특별 교통대책 기간 24시간 교통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120다산콜센터와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를 통해 다양한 교통 정보를 제공한다.
  • 서울 지하철 22~23일 새벽 2시까지 운행
    • 입력 2010-09-21 06:37:54
    연합뉴스
추석 귀경객과 성묘객 등을 위해 22~23일 서울 지하철과 시내버스가 새벽까지 연장 운행된다.

서울시는 귀경객과 성묘객을 위해 추석 당일인 22일과 23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시간을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연장하는 등 추석 연휴 특별 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지하철 1~9호선은 운행 횟수를 하루 142차례 늘려 종착역을 기준으로 새벽 2시까지 운행한다.

시내버스는 서울역과 청량리역, 영등포역, 용산역 등 4개 기차역과 강남고속버스터미널, 동서울터미널, 남부터미널, 상봉터미널 등 4개 주요 버스터미널에서 새벽 2시까지 운행된다.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는 하루 운행 횟수를 1천478회 늘려 17만2천여명을 실어나를 예정이다.

개인택시는 24일 자정까지 부제가 해제돼 1만5천여대가 추가로 운행된다.

23일까지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양재IC 6.8㎞ 구간 양방향의 버스전용차로는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로 4시간 연장된다. 다만 23일은 자정까지만 운영한다.

또 11만여명의 성묘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용미리와 망우리 등 시립 묘지를 오가는 6개 시내버스 노선의 운행 횟수가 157차례 늘어난다.

서울시는 특별 교통대책 기간 24시간 교통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한편 120다산콜센터와 서울시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topis.seoul.go.kr)를 통해 다양한 교통 정보를 제공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