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제의 부활! 대규모 ‘백제탈’ 퍼레이드
입력 2010.09.21 (10:4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400년 전 백제인의 해학적 모습을 살린 백제 탈이 세계대백제전을 통해 부활했습니다.

백제의 옛 도읍이었던 충남 공주지역 주민 3천여 명이 백제탈을 쓰고 대규모 퍼레이드를 벌였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양각색의 백제시대 옷을 입은 사람들이 충남 공주 도심을 가득 메웠습니다.

얼굴에는 백제인의 해학적인 모습을 살린 백제탈을 썼습니다.

1400년 전 '미마지'라는 백제인이 일본에 전수해 일본 문헌에도 등장하는 탈입니다.

마을마다 전해내려오는 백제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주민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인터뷰>김윤주(공주시 탄천면) : "탄천면에서 오랫동안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장승제가 있거든요. 한 2백20명 정도 와서 이 대백제전 퍼레이드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태헌(공주시 이인면) : "옛날 포수 복장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서 이렇게 복장을 하고 나왔습니다."

4개 읍면동 지역 주민 2천8백명과 현장에서 참가한 관광객들까지.

모두 3천2백여 명이 하나가 된 이 퍼레이드 행렬은 국내 최대규모로 한국 기네스에 등재될 예정입니다.

백제탈의 완성도를 비롯해 백제의 전통문화를 어느 마을이 잘 표현했는지 예선전을 거쳐 우승팀을 뽑게 됩니다.

<인터뷰>최인종(공주시 대백제전팀장) : "심사기준은 지역독창성과 역사성, 화합성 그리고 주민들이 하나가 돼 흥겹게 노는 팀이 최우수팀이 됩니다."

세계대백제전의 대표적인 주민 참여 축제인 백제인 퍼레이드는 다음달 2일과 9일, 공주에서 다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 백제의 부활! 대규모 ‘백제탈’ 퍼레이드
    • 입력 2010-09-21 10:46: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1400년 전 백제인의 해학적 모습을 살린 백제 탈이 세계대백제전을 통해 부활했습니다.

백제의 옛 도읍이었던 충남 공주지역 주민 3천여 명이 백제탈을 쓰고 대규모 퍼레이드를 벌였습니다.

최선중 기자입니다.

<리포트>

각양각색의 백제시대 옷을 입은 사람들이 충남 공주 도심을 가득 메웠습니다.

얼굴에는 백제인의 해학적인 모습을 살린 백제탈을 썼습니다.

1400년 전 '미마지'라는 백제인이 일본에 전수해 일본 문헌에도 등장하는 탈입니다.

마을마다 전해내려오는 백제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주민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인터뷰>김윤주(공주시 탄천면) : "탄천면에서 오랫동안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장승제가 있거든요. 한 2백20명 정도 와서 이 대백제전 퍼레이드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태헌(공주시 이인면) : "옛날 포수 복장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서 이렇게 복장을 하고 나왔습니다."

4개 읍면동 지역 주민 2천8백명과 현장에서 참가한 관광객들까지.

모두 3천2백여 명이 하나가 된 이 퍼레이드 행렬은 국내 최대규모로 한국 기네스에 등재될 예정입니다.

백제탈의 완성도를 비롯해 백제의 전통문화를 어느 마을이 잘 표현했는지 예선전을 거쳐 우승팀을 뽑게 됩니다.

<인터뷰>최인종(공주시 대백제전팀장) : "심사기준은 지역독창성과 역사성, 화합성 그리고 주민들이 하나가 돼 흥겹게 노는 팀이 최우수팀이 됩니다."

세계대백제전의 대표적인 주민 참여 축제인 백제인 퍼레이드는 다음달 2일과 9일, 공주에서 다시 열립니다.

KBS 뉴스 최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