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C&W “명동, 임대료 세계 8위”
입력 2010.09.21 (12:56) 국제
서울 명동의 상가 임대료가 세계 8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합부동산 컨설팅사인 쿠시먼 앤 웨이크필드는 '세계 주요 번화가 임대료 조사'에서 서울 명동의 연간 임대료는 제곱미터당 4천 844유로, 우리돈으로 735만원 수준으로 지난해에 비해 17.8%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세계 269개 주요 번화가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명동의 상가 임대료 순위는 지난해 11위에서 올해는 8위로, 처음으로 10위권안에 진입했습니다.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뉴욕의 5번가로 지난해보다 8.8% 인상된 만 6천 257유로, 우리돈으로 2천 4백 7십여만원에 달했습니다.

이밖에 도쿄 긴자거리의 임대료 순위가 5위에서 3위로 상승했으며, 중국 상하이 동난징로가 20위에서 16위로 오르는 등 아시아.태평양권 쇼핑상가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임대료가 9.5% 하락해 3위에서 5위로 밀려났고, 이탈리아 밀라노의 비아 몬테나폴레오네의 순위가 2단계 떨어지는 등 유럽 일부 번화가의 명성이 크게 퇴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C&W “명동, 임대료 세계 8위”
    • 입력 2010-09-21 12:56:10
    국제
서울 명동의 상가 임대료가 세계 8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합부동산 컨설팅사인 쿠시먼 앤 웨이크필드는 '세계 주요 번화가 임대료 조사'에서 서울 명동의 연간 임대료는 제곱미터당 4천 844유로, 우리돈으로 735만원 수준으로 지난해에 비해 17.8%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세계 269개 주요 번화가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명동의 상가 임대료 순위는 지난해 11위에서 올해는 8위로, 처음으로 10위권안에 진입했습니다.

임대료가 가장 비싼 곳은 뉴욕의 5번가로 지난해보다 8.8% 인상된 만 6천 257유로, 우리돈으로 2천 4백 7십여만원에 달했습니다.

이밖에 도쿄 긴자거리의 임대료 순위가 5위에서 3위로 상승했으며, 중국 상하이 동난징로가 20위에서 16위로 오르는 등 아시아.태평양권 쇼핑상가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임대료가 9.5% 하락해 3위에서 5위로 밀려났고, 이탈리아 밀라노의 비아 몬테나폴레오네의 순위가 2단계 떨어지는 등 유럽 일부 번화가의 명성이 크게 퇴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