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상근무 2단계…피해지역 공무원 총동원령
입력 2010.09.21 (19:15) 수정 2010.09.21 (20:53) 사회
수도권 지역의 집중 호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서울과 인천, 경기도 피해 지역에 근무하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에 대해 총동원령이 내려졌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 피해 지역 소속 공무원 가운데 출근할 수 있는 공무원은 전원 근무하도록 조치하고 오늘 오후 4시부터는 근무형태를 중앙부처와 관계 기관 공무원들도 동원되는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현재 펌프차 등 소방장비 4천대와 소방인력 3천2백 명 등을 동원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내린 집중 호우로 서울 화곡동과 신월동,서교동과 아현동 일대 천 8백여 가구와 인천 부평과 계양 천 백50가구 등 주택 3천 2백여 가구와 공장 55곳이 침수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비상근무 2단계…피해지역 공무원 총동원령
    • 입력 2010-09-21 19:15:55
    • 수정2010-09-21 20:53:52
    사회
수도권 지역의 집중 호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서울과 인천, 경기도 피해 지역에 근무하는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에 대해 총동원령이 내려졌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 피해 지역 소속 공무원 가운데 출근할 수 있는 공무원은 전원 근무하도록 조치하고 오늘 오후 4시부터는 근무형태를 중앙부처와 관계 기관 공무원들도 동원되는 비상근무 2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현재 펌프차 등 소방장비 4천대와 소방인력 3천2백 명 등을 동원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내린 집중 호우로 서울 화곡동과 신월동,서교동과 아현동 일대 천 8백여 가구와 인천 부평과 계양 천 백50가구 등 주택 3천 2백여 가구와 공장 55곳이 침수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