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호우·태풍
서울 외곽도 시간당 100mm 물 폭탄에 속수무책
입력 2010.09.21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간당 100mm에 가까운 물 폭탄이 투하된 서울 외곽지역, 피해가 더욱 컸습니다.

곳곳이 잠기고, 무너지고 도로가 마비되면서, 차량을 버리고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4차선 도로가 거대한 강으로 변했습니다.

달리던 차들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오도 가도 못한채 발이 묶였습니다.

물에 잠긴 차량을 끌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써보기도 하고, 아예 차를 버린채 몸만 피하기도 합니다.

무릎까지 차오른 물을 가르며 인도를 걷는 사람들의 모습도 위태롭기만 합니다.

일대 6백 여 가구가 물에 잠기면서 주택이며, 건물 지하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김용례(침수 피해 주민):"어떻게 빼요.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가 없는데 어떻게해 이걸 다 어떻게 해."

주택가가 폭격을 맞은 듯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200mm가 넘는 기습 호우에 산사태가 나면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을 덮쳐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주택가 산책로 20미터와 담벼락이 무너져 차량과 오토바이 6대를 덮쳤습니다.

<인터뷰> 김태훈(피해 주민):"차례 지내려고 과일 꺼내러 왔는데 이렇게 되가지 깜짝놀라서 다가기지도 못했어요 더 무너질까봐 이런 경우가 다있어요."

폭우로 상수도관이 파열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천현수 (주민)

오늘하루 서울지역에서 한남고가도로를 비롯해 모두 22개 구간이 침수로 길이 끊겼습니다.

잠수교도 이 시각 현재 6.36미터의 수위로 차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서울 외곽도 시간당 100mm 물 폭탄에 속수무책
    • 입력 2010-09-21 22:19:18
    뉴스 9
<앵커 멘트>

시간당 100mm에 가까운 물 폭탄이 투하된 서울 외곽지역, 피해가 더욱 컸습니다.

곳곳이 잠기고, 무너지고 도로가 마비되면서, 차량을 버리고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임재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4차선 도로가 거대한 강으로 변했습니다.

달리던 차들은 갑자기 불어난 물에 오도 가도 못한채 발이 묶였습니다.

물에 잠긴 차량을 끌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써보기도 하고, 아예 차를 버린채 몸만 피하기도 합니다.

무릎까지 차오른 물을 가르며 인도를 걷는 사람들의 모습도 위태롭기만 합니다.

일대 6백 여 가구가 물에 잠기면서 주택이며, 건물 지하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김용례(침수 피해 주민):"어떻게 빼요. 사람의 힘으로는 할 수가 없는데 어떻게해 이걸 다 어떻게 해."

주택가가 폭격을 맞은 듯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200mm가 넘는 기습 호우에 산사태가 나면서 흘러내린 토사가 주택을 덮쳐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주택가 산책로 20미터와 담벼락이 무너져 차량과 오토바이 6대를 덮쳤습니다.

<인터뷰> 김태훈(피해 주민):"차례 지내려고 과일 꺼내러 왔는데 이렇게 되가지 깜짝놀라서 다가기지도 못했어요 더 무너질까봐 이런 경우가 다있어요."

폭우로 상수도관이 파열돼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천현수 (주민)

오늘하루 서울지역에서 한남고가도로를 비롯해 모두 22개 구간이 침수로 길이 끊겼습니다.

잠수교도 이 시각 현재 6.36미터의 수위로 차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