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콩고 학살 보고서…관련국 강력 반발
입력 2010.10.02 (07:18) 수정 2010.10.02 (16:06) 국제
유엔이 르완다와 우간다 등 일부 관련 국가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에서 발생한 대량 학살과 집단 강간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공개 직후 콩고 사태에 연루된 것으로 거론된 르완다 정부는 보고서를 단호하게 거부한다고 밝혔고, 부룬디 정부 역시 중부 아프리카 지역의 불안정을 초래할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또 소말리아 등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하고 있는 우간다는 자국군을 유엔 평화유지 임무에서 철수시킬 수도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논란 속에 공개된 이번 보고서는 민주콩고에서 지난 1993년부터 2003년 사이에 벌어진 두 차례 전쟁 기간에 외국군과 반군 단체들에 의해 전쟁범죄와 대량학살이 자행된 정황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 1996부터 1997년 사이에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후투족 난민에 대한 학살은 만약 법정에서 입증된다면 `대량학살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한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결론적으로 심각한 범죄 규명을 위해서는 정식적인 사법적 심리 절차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유엔 콩고 학살 보고서…관련국 강력 반발
    • 입력 2010-10-02 07:18:26
    • 수정2010-10-02 16:06:07
    국제
유엔이 르완다와 우간다 등 일부 관련 국가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에서 발생한 대량 학살과 집단 강간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공개 직후 콩고 사태에 연루된 것으로 거론된 르완다 정부는 보고서를 단호하게 거부한다고 밝혔고, 부룬디 정부 역시 중부 아프리카 지역의 불안정을 초래할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또 소말리아 등에 평화유지군을 파견하고 있는 우간다는 자국군을 유엔 평화유지 임무에서 철수시킬 수도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논란 속에 공개된 이번 보고서는 민주콩고에서 지난 1993년부터 2003년 사이에 벌어진 두 차례 전쟁 기간에 외국군과 반군 단체들에 의해 전쟁범죄와 대량학살이 자행된 정황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 1996부터 1997년 사이에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후투족 난민에 대한 학살은 만약 법정에서 입증된다면 `대량학살 범죄' 구성요건에 해당한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보고서는 결론적으로 심각한 범죄 규명을 위해서는 정식적인 사법적 심리 절차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