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엽, 대수비로 출장 ‘방망이 침묵’
입력 2010.10.02 (17:21) 연합뉴스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대수비로 경기에 출장했으나 방망이는 침묵했다.



이승엽은 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 팀이 7-1로 크게 앞선 8회초 시작할 때 1루수 대수비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1루를 지켰다.



7번 타순에 자리잡은 이승엽은 8회말 2사 주자 없을 때 타석에 설 기회를 잡았다. 요코하마 투수 후쿠다 다케히로와 상대해 볼카운트 2-1에서 방망이를 휘둘러 봤지만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지난달 25일 1군에 돌아와 3경기째 출전한 이승엽은 복귀 이후 안타를 하나도 때려내지 못했고, 타율은 0.169에서 0.167로 떨어졌다.



요미우리는 큰 점수차를 잘 지켜 7-1로 이겼다.
  • 이승엽, 대수비로 출장 ‘방망이 침묵’
    • 입력 2010-10-02 17:21:28
    연합뉴스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대수비로 경기에 출장했으나 방망이는 침묵했다.



이승엽은 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홈경기에 팀이 7-1로 크게 앞선 8회초 시작할 때 1루수 대수비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1루를 지켰다.



7번 타순에 자리잡은 이승엽은 8회말 2사 주자 없을 때 타석에 설 기회를 잡았다. 요코하마 투수 후쿠다 다케히로와 상대해 볼카운트 2-1에서 방망이를 휘둘러 봤지만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지난달 25일 1군에 돌아와 3경기째 출전한 이승엽은 복귀 이후 안타를 하나도 때려내지 못했고, 타율은 0.169에서 0.167로 떨어졌다.



요미우리는 큰 점수차를 잘 지켜 7-1로 이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