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창용, 34세이브 ‘개인 최다 신기록’
입력 2010.10.02 (21:20)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 수호신 임창용(34)이 홈런 1개를 맞았지만 시즌 34번째 세이브를 올리고 자신의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을 갈아치웠다.



임창용은 2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의 나고야돔에서 벌어진 주니치 드래곤스와 방문경기에서 3-1로 앞선 9회 등판, 홈런 1개를 맞고 1점을 줬지만 나머지 세 타자를 범타로 잡고 임무를 완수했다.



지난달 26일 주니치와 경기 후 6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한 임창용은 이로써 2008년 일본 진출 첫 해 작성한 개인 한 시즌 최다 세이브(33개)를 2년 만에 새로 썼다.



임창용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주니치 모리노 마사히코에게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몸쪽 낮은 곳에 시속 147㎞짜리 직구를 꽂았지만 모리노가 이를 기다렸다는 듯 잡아당겼다.



올해 52경기에 등판한 임창용이 홈런을 맞기는 이번이 세 번째다.



정신을 차린 임창용은 이바타 히로카즈를 2루 땅볼로 잡아냈고 나머지 두 명도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했다.



지난달 10일 한신과 경기 이후 22일 만에 자책점을 기록한 임창용은 평균자책점이 1.34에서 1.48로 올랐다.



야쿠르트는 이미 센트럴리그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한 주니치를 3-2로 눌렀다.
  • 임창용, 34세이브 ‘개인 최다 신기록’
    • 입력 2010-10-02 21:20:48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 수호신 임창용(34)이 홈런 1개를 맞았지만 시즌 34번째 세이브를 올리고 자신의 시즌 최다 세이브 기록을 갈아치웠다.



임창용은 2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의 나고야돔에서 벌어진 주니치 드래곤스와 방문경기에서 3-1로 앞선 9회 등판, 홈런 1개를 맞고 1점을 줬지만 나머지 세 타자를 범타로 잡고 임무를 완수했다.



지난달 26일 주니치와 경기 후 6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한 임창용은 이로써 2008년 일본 진출 첫 해 작성한 개인 한 시즌 최다 세이브(33개)를 2년 만에 새로 썼다.



임창용은 마운드에 오르자마자 주니치 모리노 마사히코에게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를 허용했다. 몸쪽 낮은 곳에 시속 147㎞짜리 직구를 꽂았지만 모리노가 이를 기다렸다는 듯 잡아당겼다.



올해 52경기에 등판한 임창용이 홈런을 맞기는 이번이 세 번째다.



정신을 차린 임창용은 이바타 히로카즈를 2루 땅볼로 잡아냈고 나머지 두 명도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했다.



지난달 10일 한신과 경기 이후 22일 만에 자책점을 기록한 임창용은 평균자책점이 1.34에서 1.48로 올랐다.



야쿠르트는 이미 센트럴리그 정규시즌 1위를 확정한 주니치를 3-2로 눌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