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일보 비대위, 조희준 前 회장 검찰에 고발
입력 2010.10.08 (05:57) 수정 2010.10.08 (07:04) 사회
국민일보 노사공동 비상대책위원회는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비상대책위는 고발장에서 "조 전 회장이 지난 2001년 횡령 등의 혐의로 집행유예와 벌금 50억원의 확정 판결을 받은 뒤 가족 또는 친지로 추정되는 제3자로부터 재산을 증여받아 벌금을 내고도 20억여 원의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는 또 "조 전 회장이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용역업체 대표이사와 짜고 회사 자금 38억여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대손충당금으로 처리하는 등의 수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며 검찰 수사로 이를 밝혀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 전 회장은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장남으로 지난 1997년 국민일보 사장과 이듬해 회장 자리에 올라 2001년까지 회사를 경영했으며, 최근 다시 국민일보의 경영권을 놓고 회사 구성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 국민일보 비대위, 조희준 前 회장 검찰에 고발
    • 입력 2010-10-08 05:57:53
    • 수정2010-10-08 07:04:18
    사회
국민일보 노사공동 비상대책위원회는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습니다.

비상대책위는 고발장에서 "조 전 회장이 지난 2001년 횡령 등의 혐의로 집행유예와 벌금 50억원의 확정 판결을 받은 뒤 가족 또는 친지로 추정되는 제3자로부터 재산을 증여받아 벌금을 내고도 20억여 원의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비대위는 또 "조 전 회장이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용역업체 대표이사와 짜고 회사 자금 38억여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대손충당금으로 처리하는 등의 수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다"며 검찰 수사로 이를 밝혀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조 전 회장은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장남으로 지난 1997년 국민일보 사장과 이듬해 회장 자리에 올라 2001년까지 회사를 경영했으며, 최근 다시 국민일보의 경영권을 놓고 회사 구성원들과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