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이란 잡고 승리의 찬가
입력 2010.10.08 (08:56) 수정 2010.10.08 (09:04) 포토뉴스
삼바 축구, 승리의 환호성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첫 골이자 결승골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다니엘 알베스(브라질)가 전반 14분 결승골을 터트리고 환호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공하나 놓고 혈전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공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넘어진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산토스(브라질, 뒤)가 파울을 범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 번 뺏어봐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호비뉴(브라질, 앞)가 마수드 쇼자에이(이란, 앞)와 공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장에 무슨 일이?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브라질, 뒤)와 코스로 헤이다리(이란, 앞)가 공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온통 적 천지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니우마르(브라질, 가운데)가 수비수의 밀집 방어를 뚫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란 팬도 사로잡은 삼바 축구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이란 팬들이 브라질 국기를 들고 응원을 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 브라질, 이란 잡고 승리의 찬가
    • 입력 2010-10-08 08:56:30
    • 수정2010-10-08 09:04:11
    포토뉴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7일(현지 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브라질 대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알렉산더 파투의 골을 팀 동료들이 축하해주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브라질이 3 대 0으로 승리를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