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강화학교에 정작 ‘조두순·김수철 사건 학교’는 빠져”
입력 2010.10.08 (14:05) 수정 2010.10.08 (14:21) 사회
정부가 아동 성폭행 사건을 차단하겠다며 전국 초등학교 천 곳을 '학생 안전 강화 학교'로 지정했지만 이른바 '김수철 사건'이 발생한 학교는 정작 대상에서 빠지는 등 선정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은 올해 지정된 '학생 안전 강화 학교' 천 곳 가운데 이른바 '김수철 사건'이 발생한 서울 영등포의 한 초등학교가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2008년, 학교 내에서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던 대구의 한 초등학교 역시 해당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교과부와 경찰청이 고위험 노출 학교로 재개발이나 다세대 가구 밀집 지역, 유해환경 우범 지역 등을 우선시하는 바람에 정작 '성폭행 발생 학교'라는 가장 중요한 지표는 고려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교과부는 지난달 1일, '학생 안전 강화 학교' 천 곳을 지정해 청원경찰 등 경비인력 배치와 학교 출입을 통제하는 자동개폐문을 설치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안전강화학교에 정작 ‘조두순·김수철 사건 학교’는 빠져”
    • 입력 2010-10-08 14:05:25
    • 수정2010-10-08 14:21:35
    사회
정부가 아동 성폭행 사건을 차단하겠다며 전국 초등학교 천 곳을 '학생 안전 강화 학교'로 지정했지만 이른바 '김수철 사건'이 발생한 학교는 정작 대상에서 빠지는 등 선정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의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국정 감사에서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은 올해 지정된 '학생 안전 강화 학교' 천 곳 가운데 이른바 '김수철 사건'이 발생한 서울 영등포의 한 초등학교가 포함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지난 2008년, 학교 내에서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던 대구의 한 초등학교 역시 해당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 의원은 교과부와 경찰청이 고위험 노출 학교로 재개발이나 다세대 가구 밀집 지역, 유해환경 우범 지역 등을 우선시하는 바람에 정작 '성폭행 발생 학교'라는 가장 중요한 지표는 고려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교과부는 지난달 1일, '학생 안전 강화 학교' 천 곳을 지정해 청원경찰 등 경비인력 배치와 학교 출입을 통제하는 자동개폐문을 설치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