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라응찬 중징계 방침…퇴진 압박
입력 2010.10.08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은행장 시절, 차명계좌를 만들어 50억 원을 사용해 온 신한금융지주 라응찬 회장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중징계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사실상 퇴진을 압박했습니다.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이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차명계좌를 확인하고 중징계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라 회장이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에 여러 개의 차명계좌를 만들어 최소 50억 원을 사용했다는 겁니다.

<인터뷰>조영제(금융감독원 일반은행서비스국장) : "문책성 경고, 직무정지, 해임 권고가 있는데 본인 소명을 받아서 구체적인 제재 수위를 결정하겠다."

금감원은 라 회장이 고의적으로 차명계좌를 만들어 은폐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 회장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차명계좌를 운용하고, 수십 명의 임직원이 이 계좌를 관리했다"면서 "일부 임직원은 검사 방해를 위해 일부러 자료를 폐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때문에 라 회장은 직무정지 상당 이상의 제재를 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은행장에서 퇴임한 지 10년이 지나 당장 물러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금융회사 임원이 현직을 유지한 경우는 없기 때문에 이번에도 중징계가 확정되면 라응찬 회장의 퇴진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금감원, 라응찬 중징계 방침…퇴진 압박
    • 입력 2010-10-08 22:06:55
    뉴스 9
<앵커 멘트>

은행장 시절, 차명계좌를 만들어 50억 원을 사용해 온 신한금융지주 라응찬 회장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중징계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사실상 퇴진을 압박했습니다.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이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의 차명계좌를 확인하고 중징계 방침을 통보했습니다.

라 회장이 신한은행장 재직 시절에 여러 개의 차명계좌를 만들어 최소 50억 원을 사용했다는 겁니다.

<인터뷰>조영제(금융감독원 일반은행서비스국장) : "문책성 경고, 직무정지, 해임 권고가 있는데 본인 소명을 받아서 구체적인 제재 수위를 결정하겠다."

금감원은 라 회장이 고의적으로 차명계좌를 만들어 은폐해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라 회장이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차명계좌를 운용하고, 수십 명의 임직원이 이 계좌를 관리했다"면서 "일부 임직원은 검사 방해를 위해 일부러 자료를 폐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때문에 라 회장은 직무정지 상당 이상의 제재를 받을 가능성이 높지만 은행장에서 퇴임한 지 10년이 지나 당장 물러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금융회사 임원이 현직을 유지한 경우는 없기 때문에 이번에도 중징계가 확정되면 라응찬 회장의 퇴진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