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소값 급등에 좀도둑 기승
입력 2010.10.11 (07:21) 수정 2010.10.11 (11: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추와 무 등 채소값이 급등하면서 수확기를 앞둔 채소밭이 '좀도둑'들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농민들은 경고문을 붙이고, 울타리까지 두르지만, 어쩔 수 없이 당하고만 있습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농사를 짓는 75살 김경석 할아버지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밤사이 누군가 밭에 있는 무 백여 개를 통째로 뽑아간 것입니다.

<인터뷰>김경석(75세/청주시 성화동):"저쪽에서 들어와서 뽑아서 이쪽으로 나갔더라고, 발자국을 보니까. 밤에 뽑아 간 거지."

도로 인근에 있는 텃밭입니다.

속이 제법 차오르기 시작한 배추 50여 포기가 사라졌습니다.

청주시내 또 다른 밭 역시 군데군데 이가 빠진 듯 배추가 뽑힌 흔적들이 보입니다.

독거노인과 저소득 가정에 김장 봉사를 위해 자원봉사자들이 심은 것으로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진선화(청주 성화개신죽림 봉사단):"그때 가면 수확이 어느 정도 될지, 이렇게 되면 수확을 못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최근 채소값 급등으로 밭이 절도범의 표적이 되면서, 농민들은 임시방편으로 경고문을 붙이고, 울타리를 두르고 있지만 속수무책입니다.

<인터뷰>오병호 (청주시 성화동):"밤에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지키기가, 보호할 능력이 없습니다."

농산물 절도로 가뜩이나 어려운 농민들이 수확의 기쁨마저 빼앗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채소값 급등에 좀도둑 기승
    • 입력 2010-10-11 07:21:52
    • 수정2010-10-11 11:24: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배추와 무 등 채소값이 급등하면서 수확기를 앞둔 채소밭이 '좀도둑'들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농민들은 경고문을 붙이고, 울타리까지 두르지만, 어쩔 수 없이 당하고만 있습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농사를 짓는 75살 김경석 할아버지는 최근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밤사이 누군가 밭에 있는 무 백여 개를 통째로 뽑아간 것입니다.

<인터뷰>김경석(75세/청주시 성화동):"저쪽에서 들어와서 뽑아서 이쪽으로 나갔더라고, 발자국을 보니까. 밤에 뽑아 간 거지."

도로 인근에 있는 텃밭입니다.

속이 제법 차오르기 시작한 배추 50여 포기가 사라졌습니다.

청주시내 또 다른 밭 역시 군데군데 이가 빠진 듯 배추가 뽑힌 흔적들이 보입니다.

독거노인과 저소득 가정에 김장 봉사를 위해 자원봉사자들이 심은 것으로 걱정이 앞섭니다.

<인터뷰>진선화(청주 성화개신죽림 봉사단):"그때 가면 수확이 어느 정도 될지, 이렇게 되면 수확을 못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요."

최근 채소값 급등으로 밭이 절도범의 표적이 되면서, 농민들은 임시방편으로 경고문을 붙이고, 울타리를 두르고 있지만 속수무책입니다.

<인터뷰>오병호 (청주시 성화동):"밤에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지키기가, 보호할 능력이 없습니다."

농산물 절도로 가뜩이나 어려운 농민들이 수확의 기쁨마저 빼앗기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