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죽음의 탄광’ 조선인 선거인 명부 첫 발굴
입력 2010.10.11 (08:44) 수정 2010.10.11 (11:23) 연합뉴스
탄광 지대로 유명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가야누마 탄광'에 태평양전쟁 당시 조선인 1천명 가량이 강제 동원됐으며 파업도 벌였던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또 일본이 패전 이후 중의원 선거에 필요한 선거인 명부를 작성하려고 1945년 9월에 성인 남자를 조사한 '선거권하조서(選擧權下調書)' 명부가 처음 발견됐는데 조선인 노무동원자 기록이 포함돼 있었다.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위원장 오병주)는 2005년 9월부터 최근까지 진상조사를 벌여 '홋카이도 가야누마 탄광에 강제 동원된 전북출신자의 피해 진상조사' 보고서를 펴냈다고 11일 밝혔다.

홋카이도에는 1939년 10월 조선인이 강제동원되기 시작해 태평양전쟁 당시 15만명에 이르렀다.

가야누마 탄광도 1939년 10월 130명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징용자가 늘어 1944년에는 825명의 조선인이 있었다. 전후 상황을 고려하면 이 탄광의 조선인 동원 규모는 1천여명으로 추정된다.

'선거권하조서'는 각 시(市),정(町), 촌(村)에 거주하는 만 25세 이상 성인남자(1920년 12월 이전 출생자)를 조사한 기록으로 선거법 개정에 앞서 9월에 공포한 긴급 칙령에 근거해 작성됐다.

만 25세 이상 선거권자만 기록돼 있고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대상자는 20세 전후의 젊은 청년층이 많아 강제 동원된 조선인의 전체 현황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가족 동반 동원자에 대한 기록도 있고 일본 당국이 개별 조사로 작성한 만큼 정확성이 높아 의미 있는 자료라는 게 위원회의 평가다.

거주 연월일, 본적, 이름, 생년월일, 세대주 등이 적힌 명부에 총 350명이 등재돼 있는데 '독신자 명부'(253명), 가족을 동반한 '처대자 명부'(66명), '세대주명부'(31명)로 구분돼 있다.

조선인들은 굶주림, 엄격한 규율, 감시, 구타, 차별대우 속에서 10시간이 넘는 중노동에 기약 없이 시달리면서도 단체행동과 파업으로 일제에 맞선 사실도 확인됐다.

가야누마 탄광에서 1941년에 식사 개선을 요구하는 파업이 있었고 1944년 6월에는 동료가 일본인에게 맞아 억울하게 숨지자 탄광 노무자들이 단체 행동을 벌이기도 했다. 해방 이후 퇴직금 등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했다는 기록도 있다.

열악한 환경, 부당 대우에 적극적으로 항의한 데 대해 보고서는 "강제동원된 조선인 노무자들이 일본인에 대항한다는 것은 상당히 큰 결의를 요구하는 적극적이고 용기있는 행동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조사를 한 하승현 전문위원은 "가야누마 탄광의 강제동원 실태를 조사하면서 선거권하조서라는 특수한 문서를 발굴한 것이 무엇보다 큰 성과"라며 "이번 조사를 계기로 일본 전국에 걸쳐 선거권 명부가 발굴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日 ‘죽음의 탄광’ 조선인 선거인 명부 첫 발굴
    • 입력 2010-10-11 08:44:52
    • 수정2010-10-11 11:23:48
    연합뉴스
탄광 지대로 유명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에서 가장 먼저 문을 연 '가야누마 탄광'에 태평양전쟁 당시 조선인 1천명 가량이 강제 동원됐으며 파업도 벌였던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또 일본이 패전 이후 중의원 선거에 필요한 선거인 명부를 작성하려고 1945년 9월에 성인 남자를 조사한 '선거권하조서(選擧權下調書)' 명부가 처음 발견됐는데 조선인 노무동원자 기록이 포함돼 있었다.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위원장 오병주)는 2005년 9월부터 최근까지 진상조사를 벌여 '홋카이도 가야누마 탄광에 강제 동원된 전북출신자의 피해 진상조사' 보고서를 펴냈다고 11일 밝혔다.

홋카이도에는 1939년 10월 조선인이 강제동원되기 시작해 태평양전쟁 당시 15만명에 이르렀다.

가야누마 탄광도 1939년 10월 130명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징용자가 늘어 1944년에는 825명의 조선인이 있었다. 전후 상황을 고려하면 이 탄광의 조선인 동원 규모는 1천여명으로 추정된다.

'선거권하조서'는 각 시(市),정(町), 촌(村)에 거주하는 만 25세 이상 성인남자(1920년 12월 이전 출생자)를 조사한 기록으로 선거법 개정에 앞서 9월에 공포한 긴급 칙령에 근거해 작성됐다.

만 25세 이상 선거권자만 기록돼 있고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대상자는 20세 전후의 젊은 청년층이 많아 강제 동원된 조선인의 전체 현황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가족 동반 동원자에 대한 기록도 있고 일본 당국이 개별 조사로 작성한 만큼 정확성이 높아 의미 있는 자료라는 게 위원회의 평가다.

거주 연월일, 본적, 이름, 생년월일, 세대주 등이 적힌 명부에 총 350명이 등재돼 있는데 '독신자 명부'(253명), 가족을 동반한 '처대자 명부'(66명), '세대주명부'(31명)로 구분돼 있다.

조선인들은 굶주림, 엄격한 규율, 감시, 구타, 차별대우 속에서 10시간이 넘는 중노동에 기약 없이 시달리면서도 단체행동과 파업으로 일제에 맞선 사실도 확인됐다.

가야누마 탄광에서 1941년에 식사 개선을 요구하는 파업이 있었고 1944년 6월에는 동료가 일본인에게 맞아 억울하게 숨지자 탄광 노무자들이 단체 행동을 벌이기도 했다. 해방 이후 퇴직금 등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했다는 기록도 있다.

열악한 환경, 부당 대우에 적극적으로 항의한 데 대해 보고서는 "강제동원된 조선인 노무자들이 일본인에 대항한다는 것은 상당히 큰 결의를 요구하는 적극적이고 용기있는 행동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조사를 한 하승현 전문위원은 "가야누마 탄광의 강제동원 실태를 조사하면서 선거권하조서라는 특수한 문서를 발굴한 것이 무엇보다 큰 성과"라며 "이번 조사를 계기로 일본 전국에 걸쳐 선거권 명부가 발굴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