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5 병원, ‘임상시험 윤리심의’ 서로 인정
입력 2010.10.11 (09:10) 수정 2010.10.11 (09:14) 사회
국내 5개 대형 병원이 앞으로 각각 결정한 임상시험 기관윤리심의원회 결과를 서로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삼성서울 병원과 서울대병원, 서울 성모병원, 서울 아산병원, 세브란스 병원 등 5개 대형 병원이 각자의 기관윤리심의위원회 결과를 서로 인정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에따라, 5개 병원은 임상시험 마다 윤리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고 앞서 심의를 마무리한 다른 병원의 결정을 따르게 돼 의약품 임상시험 속도가 빨라길 것으로 보입니다.
  • 빅5 병원, ‘임상시험 윤리심의’ 서로 인정
    • 입력 2010-10-11 09:10:46
    • 수정2010-10-11 09:14:56
    사회
국내 5개 대형 병원이 앞으로 각각 결정한 임상시험 기관윤리심의원회 결과를 서로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삼성서울 병원과 서울대병원, 서울 성모병원, 서울 아산병원, 세브란스 병원 등 5개 대형 병원이 각자의 기관윤리심의위원회 결과를 서로 인정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에따라, 5개 병원은 임상시험 마다 윤리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고 앞서 심의를 마무리한 다른 병원의 결정을 따르게 돼 의약품 임상시험 속도가 빨라길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