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황장엽 5일장 결정…현충원 안장 추진
입력 2010.10.11 (10:30) 수정 2010.10.11 (11:17) 연합뉴스
지난 10일 별세한 고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장례가 닷새 동안 '통일사회장'으로 치러지고 시신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전망이다.

황 전 비서 장의위원회는 "많은 시민이 참여하는 장례식이 될 수 있도록 5일 동안 통일사회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며 "국립현충원 안장을 놓고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장의위원회는 김영삼 전 대통령을 명예 장의위원장으로 하고 박관용ㆍ강영훈 전 국무총리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공동 장의위원장으로 결정했다.

박관용 전 총리가 이날 오전 9시35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고 이어 김무성 원내대표와 나경원 최고위원 등 한나라당 지도부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 故 황장엽 5일장 결정…현충원 안장 추진
    • 입력 2010-10-11 10:30:36
    • 수정2010-10-11 11:17:44
    연합뉴스
지난 10일 별세한 고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장례가 닷새 동안 '통일사회장'으로 치러지고 시신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전망이다.

황 전 비서 장의위원회는 "많은 시민이 참여하는 장례식이 될 수 있도록 5일 동안 통일사회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며 "국립현충원 안장을 놓고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장의위원회는 김영삼 전 대통령을 명예 장의위원장으로 하고 박관용ㆍ강영훈 전 국무총리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를 공동 장의위원장으로 결정했다.

박관용 전 총리가 이날 오전 9시35분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고 이어 김무성 원내대표와 나경원 최고위원 등 한나라당 지도부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