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풀무원 대표, 미공개 정보로 주식 사
입력 2010.10.11 (10:53) 수정 2010.10.11 (16:32)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산 뒤 되팔아 수억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로 주식회사 풀무원 홀딩스 남승우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남 대표는 지난 2008년 9월 지주회사인 풀무원 홀딩스가 사업회사인 풀무원의 주식 100%를 공개매수하기로 결정한 뒤 이를 외부에 알리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사람들의 이름을 빌려, 풀무원 주식 5만 2천여 주를 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남 대표가 주식 매수를 끝낸 다음날 공개매수 사항을 공시했으며, 이후 주가가 상승한 뒤 주식을 팔아 3억7천여 만원의 차익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풀무원 홀딩스 법인도 자사 주식에 대한 임원의 지분 변동 내용을 증권선물위원회 등에 보고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 풀무원 대표, 미공개 정보로 주식 사
    • 입력 2010-10-11 10:53:25
    • 수정2010-10-11 16:32:17
    사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1부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산 뒤 되팔아 수억 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로 주식회사 풀무원 홀딩스 남승우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남 대표는 지난 2008년 9월 지주회사인 풀무원 홀딩스가 사업회사인 풀무원의 주식 100%를 공개매수하기로 결정한 뒤 이를 외부에 알리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사람들의 이름을 빌려, 풀무원 주식 5만 2천여 주를 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남 대표가 주식 매수를 끝낸 다음날 공개매수 사항을 공시했으며, 이후 주가가 상승한 뒤 주식을 팔아 3억7천여 만원의 차익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풀무원 홀딩스 법인도 자사 주식에 대한 임원의 지분 변동 내용을 증권선물위원회 등에 보고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