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테러혐의자 특별관리
입력 2010.10.11 (10:54) 수정 2010.10.11 (11:14) 경제
알 카에다를 비롯해 외국 테러조직 소속원과 테러범의 국내 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특별관리하는 외국인 테러혐의자가 올해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에 제출한 국감자료를 보면 정부는 지난 2003년 이후 해마다 적게는 3백 명에서 많게는 천여 명 정도의 외국인 테러 혐의자에 대해 국내 출입국 여부를 집중 감시해왔는데, 올해 들어 5천388명으로 대상자가 급증했습니다.

올해 들어 관리대상이 증가한 것은 다음달 서울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에서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정부가 특별대책을 마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와 관련, 관세청은 "테러혐의자의 국내 출입국 실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 외국인 테러혐의자 특별관리
    • 입력 2010-10-11 10:54:20
    • 수정2010-10-11 11:14:34
    경제
알 카에다를 비롯해 외국 테러조직 소속원과 테러범의 국내 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특별관리하는 외국인 테러혐의자가 올해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에 제출한 국감자료를 보면 정부는 지난 2003년 이후 해마다 적게는 3백 명에서 많게는 천여 명 정도의 외국인 테러 혐의자에 대해 국내 출입국 여부를 집중 감시해왔는데, 올해 들어 5천388명으로 대상자가 급증했습니다.

올해 들어 관리대상이 증가한 것은 다음달 서울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에서의 테러 가능성에 대비해 정부가 특별대책을 마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와 관련, 관세청은 "테러혐의자의 국내 출입국 실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