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과세 면제 대가 뇌물수수 수원시 공무원 입건
입력 2010.10.11 (11:43) 사회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는 중과세 면제를 대가로 유흥주점 업주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수원시 공무원 45살 장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장 씨는 수원시 모 구청에서 근무하던 지난 2005년 8월 유흥주점 면적을 축소해 중과세 면제 혜택을 받게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유흥주점 업주에게서 130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 중과세 면제 대가 뇌물수수 수원시 공무원 입건
    • 입력 2010-10-11 11:43:42
    사회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는 중과세 면제를 대가로 유흥주점 업주로부터 돈을 받아 챙긴 수원시 공무원 45살 장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장 씨는 수원시 모 구청에서 근무하던 지난 2005년 8월 유흥주점 면적을 축소해 중과세 면제 혜택을 받게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유흥주점 업주에게서 130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