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통합 직전 ‘돈잔치’…434억 원 돈 풀어
입력 2010.10.11 (11:43) 경제
옛 토지공사가 LH로 통합 직전 직원들에게 사내복지 근로기금 434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은 옛 토지공사가 지난해 직원연봉을 동결했음에도 LH,토지주택공사로 통합되기 한달 전 1인당 평균 300만 포인트, 모두 81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연 5%였던 생활안정자금의 대부조건을 완화해 퇴직시까지 1%로 크게 낮춰 모두 353억원을 대출해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LH는 사내복지근로기금을 추가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 관련 시행령이 개정돼 기금을 집행했다고 해명했습니다.
  • LH 통합 직전 ‘돈잔치’…434억 원 돈 풀어
    • 입력 2010-10-11 11:43:42
    경제
옛 토지공사가 LH로 통합 직전 직원들에게 사내복지 근로기금 434억원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회 국토해양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심재철 의원은 옛 토지공사가 지난해 직원연봉을 동결했음에도 LH,토지주택공사로 통합되기 한달 전 1인당 평균 300만 포인트, 모두 81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연 5%였던 생활안정자금의 대부조건을 완화해 퇴직시까지 1%로 크게 낮춰 모두 353억원을 대출해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에대해 LH는 사내복지근로기금을 추가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 관련 시행령이 개정돼 기금을 집행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