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응찬 “신상훈·이백순 3인 동반 퇴진 불가”
입력 2010.10.11 (13:00) 수정 2010.10.11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한금융지주 나응찬 회장은 자신의 거취문제를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회장은 그러나 자신과 신상훈 사장 이백순 은행장의 3인 동반퇴진은 사실상 곤란하다고 밝혀 당분간 현직을 유지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윤양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감원의 중징계 방침 통보이후 급거 귀국했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오늘 신한은행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라 회장은 조직 안정과 발전을 생각하면서 거취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혼란기에 누군가 사태를 수습해야 하지 않겠느나며 자신과 신상훈 사장, 이백순 은행장 등 3인의 동반 퇴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내년 3월 주총 때까지 직위를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 가능한 공백이 없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라 회장이 당분간 회장직을 유지하면서 후계구도 등을 마련한 뒤 내년 주총 때 물러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라회장은 또 차명계좌를 자신이 주도해 만들고 보존기한이 남은 차명계좌 관련자료도 폐기시켰다는 금감원의 발표와 관련해 차명계좌는 자신도 모르게 관행적으로 계속돼 왔던 것 같다며 해명서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회장은 자신의 혐의내용에 대한 해명을 통해 해임이나 직무정지가 아니라 현직유지가 가능한 문책적 경고를 받아 후계구도를 정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라회장은 또 신상훈 사장에 대한 고소 취하 등 화해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현실적으로 이미 어렵게 되지 않았느냐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윤양균입니다.
  • 라응찬 “신상훈·이백순 3인 동반 퇴진 불가”
    • 입력 2010-10-11 13:00:18
    • 수정2010-10-11 13:07:29
    뉴스 12
<앵커 멘트>

신한금융지주 나응찬 회장은 자신의 거취문제를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회장은 그러나 자신과 신상훈 사장 이백순 은행장의 3인 동반퇴진은 사실상 곤란하다고 밝혀 당분간 현직을 유지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윤양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금감원의 중징계 방침 통보이후 급거 귀국했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오늘 신한은행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라 회장은 조직 안정과 발전을 생각하면서 거취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혼란기에 누군가 사태를 수습해야 하지 않겠느나며 자신과 신상훈 사장, 이백순 은행장 등 3인의 동반 퇴진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내년 3월 주총 때까지 직위를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 가능한 공백이 없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라 회장이 당분간 회장직을 유지하면서 후계구도 등을 마련한 뒤 내년 주총 때 물러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됩니다.

라회장은 또 차명계좌를 자신이 주도해 만들고 보존기한이 남은 차명계좌 관련자료도 폐기시켰다는 금감원의 발표와 관련해 차명계좌는 자신도 모르게 관행적으로 계속돼 왔던 것 같다며 해명서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회장은 자신의 혐의내용에 대한 해명을 통해 해임이나 직무정지가 아니라 현직유지가 가능한 문책적 경고를 받아 후계구도를 정리하려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라회장은 또 신상훈 사장에 대한 고소 취하 등 화해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현실적으로 이미 어렵게 되지 않았느냐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윤양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