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노벨 경제학상, 노동시장 연구 3명 공동수상
입력 2010.10.11 (20:10) 수정 2010.10.11 (20:38) 국제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노동시장 연구 분야에 두각을 나타낸 피터 다이아몬드 미국 MIT 교수와 데일 모텐슨 미 노스웨스턴대 교수, 크리스토퍼 피서라이즈 영국 런던정경대학 교수 등 3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이른바 '검색 마찰'을 통한 시장 분석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로 이들 3명을 2010년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벨 위원회는 노동시장에 대한 이들의 연구 업적을 거론하면서, 일자리가 있는 상황에서 왜 많은 사람이 동시에 실업 상황에 있는지, 경제 정책이 어떻게 실업에 영향을 미치는지 등에 대한 답을 내놓는데 이들의 연구 성과가 상당한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상자들에게는 천만 스웨덴 크로네, 우리 돈으로 약 16억7천만 원의 상금이 동등하게 분배되며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립니다.
  • 올해 노벨 경제학상, 노동시장 연구 3명 공동수상
    • 입력 2010-10-11 20:10:46
    • 수정2010-10-11 20:38:34
    국제
올해 노벨경제학상은 노동시장 연구 분야에 두각을 나타낸 피터 다이아몬드 미국 MIT 교수와 데일 모텐슨 미 노스웨스턴대 교수, 크리스토퍼 피서라이즈 영국 런던정경대학 교수 등 3명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이른바 '검색 마찰'을 통한 시장 분석의 토대를 마련한 공로로 이들 3명을 2010년 경제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벨 위원회는 노동시장에 대한 이들의 연구 업적을 거론하면서, 일자리가 있는 상황에서 왜 많은 사람이 동시에 실업 상황에 있는지, 경제 정책이 어떻게 실업에 영향을 미치는지 등에 대한 답을 내놓는데 이들의 연구 성과가 상당한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상자들에게는 천만 스웨덴 크로네, 우리 돈으로 약 16억7천만 원의 상금이 동등하게 분배되며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