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브리핑] 수도권 매립지 갈등, 해법은?
입력 2010.10.11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경기 인천에서 나오는 생활 쓰레기가 총 집합하는 곳, 바로 인천시 검단동의 수도권 매립지인데요.

이 여의도 7배 크기 땅의 매립과 운영을 둘러 싸고 최근 서울시와 인천시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활 쓰레기를 실은 15톤 트럭이 쉴새 없이 드나듭니다.

여의도 7배 면적의 수도권매립지,

수도권 2천2백만 명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곳입니다.

전체 다섯 구역 가운데 첫번째 매립지는 수명을 다해 지금은 골프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이곳 두번째 매립지는 80% 정도 매립이 진행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전체 매립 기한은 오는 2044년까지도 가능해집니다.

그러나 원래 계획에 명시된 사용 기한은 2016년, 매립지 지분의 71%를 소유해 '땅주인' 노릇을 하고 있는 서울시가 이 기한을 연장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인터뷰>권혁소(서울시 맑은환경본부장) : "서울시민 인천시민 경기도민이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 유일한 매립지입니다. 안정적인 매립을 위해선 당연히 연장이 돼야 합니다."

20년 가까이 악취와 먼지를 견뎌야 했던 지역 주민들은 반발이 거셉니다.

인천시는 특별법을 제정해 매립지 소유권을 서울시가 아니라 국가로 넘겨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송영길(인천시장) : "인천 땅에다 버리면서, 쓰레기도 버리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땅의 소유권도 갖고, 불공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게 정비하기 위해서 특별법제정을 하고 있다."

두 자치단체의 갈등에 매립지 관리와 운영을 맡고 있는 기관은 애가 탑니다.

<인터뷰>조춘구(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 : "제3 매립장 기반 시설 작업이 지금 진행되지 않는 상탭니다. 그러니까 쓰레기 매립으로 볼 때 근본적인 장애를 받고 있습니다."

인천 속의 서울 땅, 수도권 매립지.

국회에선 여야를 떠나 인천 지역 국회의원들이 특별법 제정 움직임을 벌이고 있어 갈등은 증폭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이슈 브리핑] 수도권 매립지 갈등, 해법은?
    • 입력 2010-10-11 21:52:54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서울 경기 인천에서 나오는 생활 쓰레기가 총 집합하는 곳, 바로 인천시 검단동의 수도권 매립지인데요.

이 여의도 7배 크기 땅의 매립과 운영을 둘러 싸고 최근 서울시와 인천시가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박원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생활 쓰레기를 실은 15톤 트럭이 쉴새 없이 드나듭니다.

여의도 7배 면적의 수도권매립지,

수도권 2천2백만 명의 쓰레기를 처리하는 곳입니다.

전체 다섯 구역 가운데 첫번째 매립지는 수명을 다해 지금은 골프장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이곳 두번째 매립지는 80% 정도 매립이 진행된 상태입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전체 매립 기한은 오는 2044년까지도 가능해집니다.

그러나 원래 계획에 명시된 사용 기한은 2016년, 매립지 지분의 71%를 소유해 '땅주인' 노릇을 하고 있는 서울시가 이 기한을 연장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인터뷰>권혁소(서울시 맑은환경본부장) : "서울시민 인천시민 경기도민이 쓰레기를 매립할 수 있는 유일한 매립지입니다. 안정적인 매립을 위해선 당연히 연장이 돼야 합니다."

20년 가까이 악취와 먼지를 견뎌야 했던 지역 주민들은 반발이 거셉니다.

인천시는 특별법을 제정해 매립지 소유권을 서울시가 아니라 국가로 넘겨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송영길(인천시장) : "인천 땅에다 버리면서, 쓰레기도 버리고, 그로 인해 발생하는 땅의 소유권도 갖고, 불공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게 정비하기 위해서 특별법제정을 하고 있다."

두 자치단체의 갈등에 매립지 관리와 운영을 맡고 있는 기관은 애가 탑니다.

<인터뷰>조춘구(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 : "제3 매립장 기반 시설 작업이 지금 진행되지 않는 상탭니다. 그러니까 쓰레기 매립으로 볼 때 근본적인 장애를 받고 있습니다."

인천 속의 서울 땅, 수도권 매립지.

국회에선 여야를 떠나 인천 지역 국회의원들이 특별법 제정 움직임을 벌이고 있어 갈등은 증폭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