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②통증 치료되지 않는 병인가?
입력 2010.10.11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럼, 죽을 만큼 힘든 통증은 치료가 불가능한 걸까요?



오래 방치할수록 치료가 힘들지만, 길은 분명히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행복전도사 최윤희 씨가 앓았던 ’루푸스’란 난치성 질환을 갖고 있는 이 여성 역시 통증이 심해 젓가락질 하기조차 힘듭니다.



<인터뷰> 루푸스 환자(40세) : "두통약을 너무 많이 먹으니까 속이 쓰려서 소화제도 먹고 참다가 안되면 하루에 응급실 두세번씩 가고."



통증이 지속돼 계속 뇌를 자극하면 뇌가 바뀌어 상처가 나아도 통증은 계속 남습니다. 뇌가 통증을 느끼는 겁니다.



<인터뷰> 안강(차병원 만성통증센터) : "전반적인 통증에 대해 더 과하게 느끼게 하고 거기에 또다시 통증이 들어가면 하나를 100이나 1000으로 느끼는 현상이 계속 반복되게 됩니다."



이 때문에 통증이 오래되면 그만큼 치료하기가 힘들어집니다.



하지만 만성통증이라도 신경을 차단해 주는 시술 등을 통해 고통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의사들이 통증 치료에 상대적으로 무관심했던 것도 통증을 악화시키는 한 원인입니다.



통증 자체와 그로 인한 환자의 고통에 관심을 기울이기보다는 통증을 병을 진단하기 위한 하나의 증상으로만 간과한 측면이 있습니다.



의사도 환자도 치료에 좀 더 적극적이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②통증 치료되지 않는 병인가?
    • 입력 2010-10-11 22:21:11
    뉴스 9
<앵커 멘트>



그럼, 죽을 만큼 힘든 통증은 치료가 불가능한 걸까요?



오래 방치할수록 치료가 힘들지만, 길은 분명히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행복전도사 최윤희 씨가 앓았던 ’루푸스’란 난치성 질환을 갖고 있는 이 여성 역시 통증이 심해 젓가락질 하기조차 힘듭니다.



<인터뷰> 루푸스 환자(40세) : "두통약을 너무 많이 먹으니까 속이 쓰려서 소화제도 먹고 참다가 안되면 하루에 응급실 두세번씩 가고."



통증이 지속돼 계속 뇌를 자극하면 뇌가 바뀌어 상처가 나아도 통증은 계속 남습니다. 뇌가 통증을 느끼는 겁니다.



<인터뷰> 안강(차병원 만성통증센터) : "전반적인 통증에 대해 더 과하게 느끼게 하고 거기에 또다시 통증이 들어가면 하나를 100이나 1000으로 느끼는 현상이 계속 반복되게 됩니다."



이 때문에 통증이 오래되면 그만큼 치료하기가 힘들어집니다.



하지만 만성통증이라도 신경을 차단해 주는 시술 등을 통해 고통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의사들이 통증 치료에 상대적으로 무관심했던 것도 통증을 악화시키는 한 원인입니다.



통증 자체와 그로 인한 환자의 고통에 관심을 기울이기보다는 통증을 병을 진단하기 위한 하나의 증상으로만 간과한 측면이 있습니다.



의사도 환자도 치료에 좀 더 적극적이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